콘텐츠바로가기

생글생글 673호 2020년 7월 20일

Global Issue

[숫자로 읽는 세상] 상반기만 3604곳 파산 신청…美기업 ''줄도산 공포'' 커진다

올 상반기 미국에서 파산 보호를 신청한 기업이 8년 만에 가장 많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기업 줄도산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높다.

지난 12일 미국파산협회에 따르면 올해 1~6월 파산 보호 신청 건수는 총 3604건으로, 작년 동기(2855건) 대비 26.2% 급증했다. 글로벌 금융위기 및 유럽 재정위기 여파로 부도 업체가 쏟아졌던 2012년(4122건) 후 최대 규모다. 코로나19가 본격적으로 확산했던 4~6월만 놓고 보면 1891개 기업이 파산 보호를 신청했다. 작년 동기보다 40% 증가했다.

미국의 파산 보호는 기업 채무이행을 일시 중지하고 자산 매각을 통해 기업을 정상화하는 절차다. 연방 파산법(챕터11)에 근거를 두고 있다. 파산 보호 신청이 법원에서 받아들여지면 채무이행이 중단되고 은행 등 채권자 중심의 위원회와 회사 측이 공동 회생안을 짜게 된다. 한국의 법정관리와 달리 종전의 기업 대표가 경영권을 계속 유지할 수 있다. 미국에선 최근 파산 보호를 신청한 기업이 급증세다. 의류 업체인 브룩스브라더스부터 렌터카 업체 허츠, 항공사 라탐항공, 셰일 업체 체서피크에너지, 백화점 JC페니 등이 대표적이다. 코로나19 전부터 경영 상황이 좋지 않았거나 부채에 시달리다 전염병 사태로 결정타를 맞았다는 분석이 많다. 허츠의 부채 규모만 해도 총 190억달러에 달한다. 아예 채무불이행(디폴트)을 선언하는 기업이 더 쏟아질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올 1분기 미 기업들의 총 부채는 10조5000억달러로 집계됐다. 제2차 세계대전 이후 최대 규모다. ‘디폴트 도미노’에 따라 영세 상인 및 연금 생활자 등 무담보 채권자들이 큰 타격을 받을 것이란 지적이 제기된다.

박상용 한국경제신문 기자 yourpencil@hankyung.com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