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생글생글 611호 2018년 10월 22일

은행문 여는 금융NCS

[금융 NCS 공부합시다] 여신승인 신청서엔 자금용도가 명확해야죠

기업 여신과 관련한 업무 흐름과 신용 평가 등을 살펴보았다. 기업 여신과 관련된 업무 흐름은 고객의 여신 신청 및 상담→적격 여부 검토→신용 평가→여신 한도 산출 및 전결권 검토→여신 승인 신청→전결권자 승인→확인 및 실행의 절차로 진행된다. 오늘은 이런 기업 여신의 업무 흐름 중 여신 승인 신청과 관련한 세부 단계와 절차에 대해서 알아보자.

여신 거래신청 준비하기

기업 고객이 여신 거래를 하기 위해 여신을 신청해오는 경우, 기업 영업 담당자는 우선 ‘여신 종류, 기간, 상환 방법, 이자율, 리스크’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야 한다. 이 과정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여신 거래의 건전성에 대한 부분을 확인하는 것이다. 이 부분은 은행별 필기 시험에서 문제로 나올 수 있기 때문에 반드시 알아두어야 한다.

차주(대출받는 자)의 여신 거래가 확정된 경우 ‘차입 신청서’를 받고, 이사회 의사록, 최근 3개년 재무제표, 법인 인감증명 등의 자료가 필요하다. 차주로부터 확인해야 할 사항과 필요 서류를 정리하면 대략 아래와 같으며 담당자의 필요에 따라 추가적인 서류를 요청할 수 있다.


여신 거래 신청에 대한 부분을 살펴보았는데 이젠 어떤 순서로 어떻게 작성하는지를 알아보자. 한 줄로 정리하면 이렇다. 여신 승인신청서 작성→관련 법령과 상위 규정 등에서 금지하고 있는 여신 확인→기업의 신용 위험 확인→여신 승인 신청서 작성 등의 단계다. 여신 거래 신청에 필요한 준비 단계보다 실무적이며 구체화된 단계라고 이해하면 쉽다.

승인 신청서를 작성하는 데 있어서 중요한 부분은 차주(대출받는 자)의 실명 및 적격 여부에 대한 확인이다. 해당 대출이 은행법에 의한 금지 여신인지, 신용 공여가 제한되는 여신인지, 내부자 거래에 해당하는지 등을 면밀히 살펴보아야 한다. 또 신청서에는 가장 중요한 ‘자금 용도’가 명확하게 적혀 있어야 한다. 운전자금인지, 시설자금인지 큰 구분이 필요하다.

전결권 및 한도 산출에 대한 상세 내용도 포함되어야 한다. 종합적으로 정리하면 여신 승인 신청서 작성은 업체 개요, 신청 사유 및 신청 규모, 영업 현황 및 재무 현황, 현금흐름(영업), 담보 사항, 금리, 계열사 매출 및 수익 현황, 타행 거래 현황, 거래 수익성 등의 작성 항목을 바탕으로 세부적인 사항들을 점검해 최종적으로 종합의견을 첨부한 뒤 완료해야 한다.




김상민 < 유비온 금융경제연구소 선임연구원 >

금융 NCS 문제풀이

1. 다음에 해당하는 자산건전성의 구분으로 옳은 것은?

[차주의 채무 상환 능력이 현저히 나빠져 채권 회수에 심각한 위험이 발생한 것으로 판단되는 차주에 대한 자산 중 회수 예상가액을 초과하는 자산으로 연체 기간이 3개월 이상 1년 미만인 경우]

① 정상
② 요주의
③ 추정손실
④ 회수의문

해설 연체기간이 1개월 미만은 정상, 1개월 이상~3개월 미만인 경우 요주의, 3개월 이상이면 회수 예상가액에 해당되는 경우 고정, 연체기간이 3개월 이상~1년 미만이면서 회수 예상가액을 초과하는 부분은 회수의문, 연체기간이 1년 이상이면서 회수 예상가액을 초과하는 부분은 추정손실로 분류한다. 정답 ④


2. 여신 신청서 작성 때 차주(대출자)에게 확인해야 할 사항과 징구 서류가 옳지 않게 연결된 것은?

① 자금용도-견적서, 공급계약서
② 업종, 업태-사업자등록증
③ 세금체납 여부-신용평가의뢰서
④ 법인 지분 현황-부동산등기부등본

해설 세금 체납 여부는 국세 완납 증명서, 지방세 완납증명서 등으로 확인한다. 정답 ③


3. 은행원 김한경 씨는 일선 지점에서 기업 영업을 담당하고 있다. 최근 신규 업체 A사에 시설 자금 대출에 대한 검토를 하고 있다. 관련 신청서 작업 중 영업 현황 및 재무 상태를 확인하고자 할 때 점검 사항과 거리가 먼 것은?

① 최근 업황 및 향후 영업전망
② 제품 판매가격 추이
③ 매출채권 현황
④ 수신 실적

해설 수신 실적은 거래와 관련된 점검 사항이며 영업 및 재무 관련 사항과는 거리가 멀다. 정답 ④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