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SAT CAMP팀이 함께 모여 테샛 기출문제집을 풀고 있다.
TESAT CAMP팀이 함께 모여 테샛 기출문제집을 풀고 있다.
“테샛은 경제와 시사, 국제, 금융 분야에서 무엇을 공부해야 하는지에 대한 구체적이고 명확한 가이드 라인을 제시해줍니다.”

지난 25회 테샛에서 고교 동아리 대상을 거머쥔 ‘TESAT CAMP(테샛캠프)’팀 노주영 군(안양외고 2)의 응시 소감이다. 277점의 높은 점수로 동아리 대상을 수상한 테샛캠프 팀원은 노군을 비롯해 강상헌(분당대진고 2) 양재혁(용산고 2) 군, 김지민(대원외고 2) 유정연(은광여고 2) 양 등 총 5명이다. 유양은 292점으로 고교 개인 대상도 받았다.

김양은 “테샛을 공부하면서 하나씩 배우고 알아가는 과정이 재미있었다”며 “테샛에 세 번 응시했는데 2급, 1급, S급으로 점수가 올라 발전하는 내 자신이 자랑스럽다”고 전했다.

노군은 “경제 공부를 제대로 하고 싶어 공신력 있는 시험을 찾던 중 테샛을 알게 돼 응시했다”며 “경제이해력과 시사경제에 대한 지식이 얼마나 쌓였고 얼만큼 정확한지 확인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테샛캠프팀은 국가공인 경제이해력 검증시험인 테샛을 제대로 준비하기 위해 지난해 5월 결성됐다.

2주마다 모여서 경제이론을 학습하고 중요 시사이슈를 파악하면서 함께 정리했다. ‘한권으로 끝내는 테샛 입문서’ ‘강현철의 시사뽀개기’ ‘테샛 기출문제집’ 등을 교재로 활용했다. 김양은 “안다고 생각했던 경제 개념도 막상 문제를 풀 때는 어려웠다. 기출문제집으로 문제 유형을 파악하고 이를 토대로 심화학습했다”고 공부법을 소개했다.

노군은 “시사 경제·경영은 단어 암기 과목처럼 단기간에 고득점을 올릴 수 있는 게 아니다. 꾸준히 시간을 투자해 경제신문을 읽고 생글생글의 경제·금융퀴즈도 꼼꼼히 풀면서 상식을 쌓았다”고 시사 공부법을 귀띔했다.

테샛캠프 팀원들은 테샛을 공부한 이후 신문과 뉴스에 관심이 많아졌다고 입을 모았다. 양군은 “명확하지 않았던 경제 개념들이 잡히기 시작했다”며 “시사 경제·경영 이슈에도 폭넓은 지식을 갖게 돼 사회의 다양한 현상을 이해할 수 있게 됐다”고 강조했다.

김양은 “경제이론과 시사상식의 배경지식이 늘어나 신문이나 뉴스에 대한 이해도가 높아졌다”며 “경제에 관심 있는 다른 친구들과 교류하면서 좋은 인연도 만들 수 있었다”고 말했다.

양군은 “테샛은 ‘지도’와 같은 시험”이라고 설명했다. “테샛을 준비하기 전에는 경제를 부분적으로 공부하는 데 그쳤다”며 “반면 테샛은 앞으로 어떤 방향으로 경제를 공부해야 할지 알려줬다”고 전했다. 노군은 “테샛은 경제에 대한 나의 강한 열정을 깨닫게 해준 최고의 ‘경제 멘토’다. 경제학을 전공해 아프리카 관련 통상 전문가가 되고 싶다”고 밝혔다.

손정희 한국경제신문 연구원 jhson@hankyung.com

■ 제26회 테샛·주니어 테샛 원서 접수합니다

한국경제신문은 ‘제26회 테샛’과 ‘제13회 주니어 테샛’ 원서를 오는 2월2일(월)까지 접수합니다. 26회 테샛은 2월14일(토) 서울 부산 인천 수원 대전 대구 광주 전주 창원 제주 등 전국 15개 고사장에서 시행됩니다. 학교나 동아리가 30명 이상의 응시자와 자체 고사장을 확보할 경우 감독관을 파견해 특별고사장을 마련, 시험을 치르는 것도 가능합니다. 중학생 눈높이에 맞춘 13회 주니어 테샛은 같은 날 서울 부산 대구 대전 등에서 치러집니다. 함께 공부한 5명 이상이 팀을 이뤄 겨루는 동아리대항전도 열립니다. 대학생 고교생 중학생 직장인 등 개인 및 동아리 성적 우수자(팀)에게는 부문별 상장과 상패, 장학금을 지급합니다.

◆제26회 테샛 시험 안내

●일시: 2015년 2월14일(토) 오전 10시~11시40분
●원서접수:2014년 12월22일~2015년 2월2일 밤 12시까지 홈페이지(www.tesat.or.kr)에서
●성적발표 예정일:2015년 2월24일
●응시료:1인당 3만원(50명 이상 단체 응시 1인당 2만5000원)
●학교나 단체가 자체 고사장을 마련할 경우 특별고사장으로 인정해 감독관 파견

◆제13회 주니어 테샛 시험 안내

●일시:2015년 2월14일(토) 오전 10시~11시40분
●원서접수:2014년 12월22일~2015년 2월2일 밤 12시까지 홈페이지(www.tesat.or.kr)에서
●성적발표 예정일:2015년 2월24일
●응시료 :1인당 2만원(50명 이상 단체 응시 1인당 1만5000원)
●문의 : (02)360-4055

한국경제신문 테샛위원회

-------------------------------------------------------------------------

국가공인 경제이해력 검증시험 Junior TESAT 맛보기 www.tesat.or.kr

문제 물가지수 관련 설명 중 옳은 것은?

(1) 화폐가치는 물가지수에 비례한다.
(2) 새로 지어 분양한 아파트는 GDP 디플레이터에 포함된다.
(3) 생산자물가지수(PPI)는 비교연도의 수량을 가중치로 이용한다.
(4) 소비자물가지수(CPI)는 수입재 가격 변동이 반영되지 않는다.
(5) GDP 디플레이터는 명목GDP에서 실질GDP를 차감한 것에 100을 곱해 산출한다.

해설 화폐가치는 물가지수에 반비례한다. ‘GDP 디플레이터(GDP deflator)’는 한 나라 경제의 전반적인 물가수준을 나타내는 지표로, 명목GDP를 실질GDP로 나눠 100을 곱한 수치다. 기준연도의 물가수준 대비 현재 물가수준을 측정하는 것이다. 소비자물가지수(CPI)와 생산자물가지수(PPI)는 기준 연도의 수량을 가중치로 이용하고 있으며, 수입재의 가격 변동이 반영된다. 정답 (2)

문제 외환시장에서 현재 달러당 1000원이라고 하자. 수출업체인 한일상사는 앞으로 환율이 하락할 것으로 보고 행사가격이 1000원인 달러 풋옵션 1000계약을 40원에 매수했다. 옵션 만기일에 달러당 1100원이 됐다고 가정할 경우 옵션거래에 따른 한일상사의 손익은?

(1) 이익 4만원 (2) 이익 6만원 (3) 손실 4만원 (4) 손실 6만원 (5) 손실 14만원

해설 옵션은 외환이나 주식, 채권 등 특정 상품을 미래 일정 시점에 미리 정해진 가격으로 매입 혹은 매도할 수 있는 권리를 말한다. 정해진 가격에 살 수 있는 옵션은 콜옵션, 팔 수 있는 옵션은 풋옵션이라고 한다. 옵션은 사거나 팔 수 있는 권리로 꼭 사거나 팔아야 하는 건 아니다. 권리행사가 의무는 아니라는 얘기다. 한일상사는 환율 하락을 예상하고 행사가격 1000원에 달러를 팔 수 있는 옵션 1000계약을 40원에 매수했다. 풋옵션 매입비용은 40원×1000=4만원이다. 그런데 옵션 만기일에 예측과 다르게 달러당 1100원이 됐으므로 옵션을 행사하는 것보다 권리를 포기하는 것이 낫다. 따라서 손실은 옵션 매수 비용인 4만원이다. 정답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