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생글생글 722호 2021년 9월 13일

숫자로 읽는세상

[숫자로 읽는 세상] 토종 신약후보물질 3년새 2.5배 늘었다

국내 제약·바이오업계가 개발 중인 신약 후보물질(파이프라인) 수가 3년 사이 2.5배 넘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새내기’ 바이오벤처가 꾸준히 배출되는 데다 기존 업체들도 앞다퉈 파이프라인 확장에 나선 덕분이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에 따르면 지난 7월 말 기준 국내 기업이 보유하고 있는 파이프라인 수는 모두 1477개로, 3년 전(573개)보다 157.8% 늘었다. 3년 전에는 100곳, 이번에는 299곳을 대상으로 조사했다.

1477개 파이프라인을 유형별로 나누면 합성신약 후보물질이 가장 많은 599개(40.6%)를 차지했다. 항체의약품 등 바이오신약이 540개(36.6%)로 뒤를 이었다. 나머지 338개는 천연물의약품이거나 융복합물질이어서 명확하게 분류하기 어려운 물질들이다.

양만 늘어난 것이 아니라 질도 좋아졌다. 신약으로 개발될 가능성이 높아 실제 임상에 들어간 파이프라인은 551건(37.3%)으로, 3년 전보다 7.1%포인트 상승했다. 이 중 116건(7.9%)은 신약 개발의 ‘마지막 관문’인 임상 3상에 들어갔다. 임상 2상(169건·11.4%)과 임상 1상(266건·18%)도 각각 100건이 넘었다.

파이프라인을 질환별로 분류하면 첫손에는 항암제(317개·21.5%)가 꼽혔다. 현재 개발 중인 항암제 10개 중 1개 이상은 어느 정도 개발이 진행된 임상 2상(25개)과 3상(10개)인 것으로 나타났다. 그 뒤를 대사질환(173개), 신경계통(146개), 감염성질환(112개) 등이 이었다.

다른 제약·바이오업체로부터 파이프라인을 사들이거나 공동 개발하는 ‘오픈 이노베이션’ 전략도 확산되는 모습이다. 국내외 제약·바이오기업으로부터 라이선스를 사들이거나 매각한 건수는 2019년 36건에서 작년 105건으로 3배 가까이 늘었다. 올 들어선 1분기에만 85건이나 사고팔았다. 68개 대형 제약·바이오기업의 파이프라인 수는 3년 전 442개에서 올해 710개로 60.6% 확대됐다.

한재영 한국경제신문 기자 jyhan@hankyung.com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