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생글생글 688호 2020년 12월 21일

생글기자코너

[생글기자 코너] 포스트 코로나(Post-COVID) 키워드로 돌아본 2020년

2020년도 어느새 1주일 남짓 남았다. 코로나 팬데믹으로 일상의 잠시 멈춤을 반복하며 정신없이 내달려온 1년이지만 추억할 것이 없어서인지 왠지 시간을 도둑맞은 기분이다. 아쉬움만 가득했던 2020년을 ‘포스트 코로나(Post-COVID)’ 키워드로 돌아봤다.

첫 번째로 떠오르는 단어는 ‘뉴노멀(New Normal)’이다. 코로나19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마스크 쓰기, 손 자주 씻기, 사회적 거리두기가 사회의 새로운 표준이 됐다. 두 번째는 ‘언택트(Untact)’다. 사회적 거리두기가 강조되고 외출과 모임 자제, 재택근무, 온라인 수업 등이 지속되면서 비대면·비접촉의 언택트 문화가 사회 전반에 자연스레 자리잡았다.

세 번째 키워드는 ‘건강(Health)’이다. 모든 사람에게 ‘건강’이 최우선 목표가 되면서 스스로 건강을 챙기는 것이 추세가 됐고 마스크와 손 소독제, 건강기능식품 등을 포함한 건강 관련 시장이 급성장했다. 또 코로나19로 인한 우울증이 급증해 ‘코로나 블루’라는 신조어도 생겼다. 네 번째는 ‘홈코노미(Homeconomy)’다. 코로나19로 집콕족이 늘면서 집은 주거를 넘어 휴식, 문화, 레저를 즐기는 공간으로 확대됐고 집에서 즐길 수 있는 요리, 살림, 취미, 홈트레이닝 등이 하나의 문화로 정착됐다. 이에 따라 집 안에서 온라인으로 모든 소비를 해결하는 홈코노미 시장이 급부상했다.

다섯 번째 키워드는 ‘지역(Local)’이다. 코로나 팬데믹으로 세계 각국의 여행이 제한된 상황에서 그동안 관심 대상에서 벗어나 있던 국내 여행지가 주목받아 알려지지 않은 지역 명소와 특산물, 맛집 등의 가치가 재조명됐다. 여섯 번째는 ‘뉴트로(Newtro)’다. 코로나19로 경기 불황과 침체가 길어지며 과거에 대한 추억과 향수로 복고(retro)를 새롭게(new) 즐기자는 뉴트로가 패션과 인테리어를 넘어 사람들의 삶의 방식에까지 영향을 주는 트렌드가 됐다. 마지막 일곱 번째 키워드는 ‘온택트(Ontact)’다. 온라인을 통한 비대면 연결이 전시, 공연장, 콘서트 등을 중심으로 유행했고 6월에는 BTS 온라인 콘서트 ‘방방콘’이, 9월에는 뮤지컬 ‘모차르트!’가 온라인 유료 스트리밍으로 관객을 모았다.

코로나19로 올해 참 많은 신조어가 생겼고, 그 단어들에 투영된 사회 변화로 모두가 여느 해보다 힘겨운 1년을 보냈다. 바이러스에 대한 인간의 반격이 부디 이 긴 싸움을 끝내고, 2021년에는 승전보를 들려주길 기대해본다. 그래서 내년에는 올해 우리가 잃어버린 시간을 채우고도 남을 만큼의 즐겁고 행복한 일만 1년 내내 가득했으면 좋겠다.

김재윤 생글기자(염창중 3년) 2wondergirl@naver.com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