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생글생글 687호 2020년 12월 14일

생글기자코너

[생글기자 코너] 코로나19 아픔을 이겨내는 다양한 응원

코로나19로 많은 의료진이 큰 아픔을 겪고 있다.

이를 지켜보는 시민들은 멀리서라도 응원하기 위해 마스크, 소독 용품 등 각종 필요 용품을 보내주는 이른바 ‘코로나 19 응원’이 이어지고 있다. 감염의 최전선에서 희생하는 분들에게도 이 따뜻한 마음이 전해졌으리라고 생각된다. 또한 유튜브 등 각종 인터넷 플랫폼에서는 레몬을 먹고 코로나19 극복 응원 메시지를 보내는 이른바 ‘레몬 챌린지’가 유행이다. 이는 직접 응원하러 가지 못하는 상황을 대신해 우리 마음을 전달하는 하나의 방법이라고 생각된다. 지금 이렇게 응원의 물결이 전국적으로 이어지고 있다.

하지만 물품을 보내는 것만이 응원은 아니다.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생활 속 거리 두기를 실천하며 마스크를 필수로 착용하는 것 또한 응원에 동참하는 한 방법이다. 나는 외출을 하면서 종종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는 사람들을 본다. 매우 간단해 보이지만 작으면서도 큰 실천이 바로 의료진과 스스로를 응원하는 방법이라는 생각이 든다. 한 뉴스에서 코로나19 감염자(격리 대상자)들을 위한 1인용 병실을 갖춘 전문 병원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그 병원에서는 오로지 환자들의 회복을 위해 간호사, 의사 등등 모든 사람들이 최선을 다하고 있었다. 난 이 뉴스를 접하며 이번 코로나19 사태로 우리가 함께 살아가는 방법을 배우고 있는 것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얼굴도 이름도 모르지만 우리는 이 순간 하나가 되어 하나의 목표를 가지고 같은 곳을 바라보고 있는 것 같다.

언제 끝날지 모르는 상황에서도 그 길의 종착지를 함께 가기 위해 사람들은 자신의 일인 듯 안타까워하고 또 기뻐하기도 한다. 이를 보면서 그 끝을 보기 위해 서로를 응원하고 의지하고 있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모든 게 어려운 시기다. 나보다는 우리 모두를 먼저 생각하는 사람이 많아지면 이 어두운 시간의 끝은 그만큼 짧아질 것이다.

김지원 생글기자(경민비즈니스고 2년) jsrjdjdnsi@gmail.com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