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생글생글 661호 2020년 4월 27일

Global Issue

[숫자로 읽는 세상] 글로벌 제조·서비스업 경기 11년 만에 최저 수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세계 제조업·서비스업 경기가 2009년 이후 11년 만에 최저 수준으로 악화했다.

지난 19일 시장조사업체인 IHS마킷에 따르면 제조업과 서비스업 상황을 반영하는 글로벌 복합 구매관리자지수(PMI)는 지난달 39.4로, 글로벌 금융위기가 한창이던 2009년 2월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지난 2월(46.1)보다 6.7포인트 급락했다. 올 1월만 해도 52.2였던 글로벌 복합 PMI는 두 달 연속 가파르게 하락했다.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봉쇄(셧다운) 등 조치로 기업 활동이 위축된 여파라는 게 IHS마킷 측 설명이다.

글로벌 복합 PMI는 40여 개국의 민간 기업 2만7000여 곳에 소속된 구매관리자를 설문 조사해 산출하는 지수다. 50 이상이면 경기 확장, 그 이하면 경기 수축을 의미한다.

지난달 글로벌 복합 PMI가 악화한 주된 이유는 서비스업 추락 때문이다. 서비스업 PMI는 올 2월 47.1에서 3월 37.0으로 10.1포인트 급락했다. 1998년 이후 22년 만의 최대 낙폭이다. 미국과 유럽에서 코로나19 확진자 및 사망자가 급증하자 각국 봉쇄 조치가 대폭 강화된 여파라는 분석이다. 그나마 제조업 PMI는 2월 47.1에서 3월 47.6으로 소폭 상승했다. 중국이 조금씩 경제 활동 재개에 나선 덕분이다.

업종별로 보면 전체 26개 중 식음료를 제외한 25개 부문의 경기가 위축 국면인 것으로 나타났다. IHS마킷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다음달 발표 예정인 ‘4월 글로벌 복합 PMI’도 악화할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이고운 한국경제신문 기자 ccat@hankyung.com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