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진학 길잡이 기타

    옳고 그름을 논리적으로 재단하고 조목조목 따져야

    지난 시간에 이어 오늘은 실전 비판문제를 다뤄보도록 하겠습니다. 아래와 같은 비판 물음은 연세대학교를 포함해 최상위권 대학 논술 및 면접고사의 주요 유형입니다. 따라서 여러 번 반복하여 다뤄보면서 사고구조와 비판논리의 전개방법을 습득하는 것은 매우 유용합니다. 문제를 보고 제시문을 분석한 후 답을 먼저 생각해 봅시다. 그리고 이후에 답을 확인해 보세요. 문제 : (가)의 입장에서 (나)를 평가하시오. (500자 이내)(가) 아아, 개화하는 일은 남의 장기를 취하는 것에만 있는 것이 아니라, 자신의 훌륭하고 아름다운 것을 보전하는 데에도 있다. 남의 장기를 취하려는 생각도 결국은 자신의 훌륭하고 아름다운 것을 돕기 위한 것이기 때문에, 남의 재주를 취하더라도 실용적으로 이용하기만 하면 자기의 재주가 되는 것이다. 시세와 처지를 잘 헤아려서 이해와 경중을 판단한 뒤에, 앞뒤를 가려서 차례로 시행하야 한다.그러나 지나친 자는 아무런 분별도 없이 외국의 것이라면 모두 다 좋다고 생각하고, 자기나라 것이라면 무엇이든지 좋지 않다고 생각한다. 심지어는 외국 모습을 칭찬하는 나머지 자기 나라를 업신여기는 폐단까지도 있다. 이들을 개화당(開化黨)이라고 하지만, 이들이 어찌 개화당이랴. 사실은 개화의 죄인이다.한편 모자라는 자는 완고한 성품으로 사물을 분별치 못하여, 외국 사람이면 모두 오랑캐라 하고 외국 물건이면 모두 쓸데없는 물건이라 하며, 외국 문자는 천주학이라고 하여 가까이하지도 않는다. 자기 자신만이 천하 제일이라고 여기며, 심지어는 피해 사는 자까지도 있다. 이들을 수구당(守舊黨)이라고 하지만, 이들이 어찌 수구당이랴. 사실은 개화의 원수다.성

  • 진학 길잡이 기타

    비판은 옳고 그름을 가리고 논리적으로 판단하는 사유

    안녕하세요. 어느덧 올해의 수능과 대입논술고사가 지나갔군요. 고3 학생들에게는 그동안 참 수고 많았다는 말 전해주고 싶습니다. 그리고 이제 새로운 학년으로 올라서는 학생들에게는 목표와 포부를 갖고 현명한 입시전략을 취하라는 조언을 전하고 싶습니다. 이 인문논술칼럼과 생글생글 논술신문이 입시수험생인 여러분에게 매주 한 번 찾아오는 좋은 동반자가 되기를 바랍니다.오늘 수업으로 들어가 보겠습니다. 인문논술 칼럼 2회차에서 여러분에게 ‘비교’의 개념에 대해 설명을 시작했습니다. 기억하나요? 비교의 개념은 아래와 같았습니다.비교(比較): 둘 이상의 사물을 견주어 서로 간의 유사점, 차이점, 일반 법칙 따위를 고찰하는 일오늘 배우고 익힐 사고유형은 비판입니다. 그런데 왜 비교를 먼저 언급했을까요? 왜냐하면 비판의 사고는 비교를 바탕에 두고 있기 때문입니다. 여러분은 한자교육세대가 아니니, 한자에 대해 정확히 알 필요는 없습니다. 하지만 한자를 알면 개념의 근본을 파악할 수 있어 공부의 즐거움을 더할 수 있습니다. 그래서 잠시 시간을 내어 개념을 설명해 보겠습니다. 비교(比較)의 비(比)는 앉아 있는 두 사람의 키와 같습니다. (글자를 잘 보면 앉아 있는 두 사람의 모양 같죠? 실제로 그 모양을 본뜬 글자입니다.) 두 사람의 키를 비교하기 위해서는 정확히 두 사람의 머리 높이와 앉은 자리의 차이를 관찰해야 하잖아요. 이와 같이 대상을 비교할 때 가장 중요한 역량은 문해력과 관찰력입니다. 제시문의 논지와 말하고자 하는 바를 체계적으로 이해하지 못하면 제대로 된 답안을 작성할 수 없는 법입니다. 그리고 이 부분에 대해서 우리는 2회간의 칼럼을 통해

  • 진학 길잡이 기타

    "출제유형과 패턴을 반복해 익히면 논술 실력이 상승하죠"

    각 문항의 답안 방향입니다. 읽어보면서 어떻게 전개해야 할지 익혀보세요. (자료는 지난 회차 문제지 참조) 답안을 작성할 때에는 요구사항에 중점을 두면서 체계적으로 작성해야 합니다. 기출문제를 여러 번 풀어보면서 익히면 답안을 쓰는 과정을 머리뿐 아니라 손으로 익힐 수 있습니다. 논술은 실기고사이므로, 이해뿐 아니라 다량의 연습이 필요합니다. 대부분의 대학에서는 출제 유형과 패턴이 어느 정도 정해져 있으므로, 1년 정도 매주 한 번 연습하면 좋은 성과를 거둘 수 있습니다.[문제 2] 아래 <자료 1>~<자료 3>은 한 사회의 미래 전망을 담고 있다. 이 자료들을 각각 해석하고, 이를 토대로 [문제 1]의 두 입장 중 지지하는 한 입장을 선택한 후, 자료 모두를 활용해 그 근거를 제시하시오.[긍정적인 입장의 경우]우리는 기술의 혁신적인 발전을 통해 지금보다 훨씬 풍요로운 사회를 맞이할 수 있다. <자료1>은 기술 발전이 노동력을 대체하면서 2038년 즈음에는 일시적으로 고용이 감소할 수 있지만, 2040년 이후에는 45%에서 50%로 고용률이 상승한다는 점을 보여주고 있다. 다시 말해서 기술 발전이 노동력을 대체하는 것은 일시적인 현상에 불과하며 훨씬 더 많은 고용 인구를 요구한다는 것이다. <자료 2>는 향후 30년간 2차 산업과 3차 산업에서 노동 생산성 대비 근로자 소득 비율이 하락할 것이라는 예측을 반영한다. 그러나 이 현상을 단순히 부정적으로 해석할 것이 아니라 그만큼 기술 발전을 통해 노동 생산성이 증가할 수 있음을 보여주고 있음에 주목해야 한다. 따라서 우리는 지속적으로 기술 발전에 주력하되, 근로자의 저소득 문제는 사회적·정책적 차원에서 접근해 해결

  • 진학 길잡이 기타

    요약은 단순한 정보의 나열이 아닌 재구성 과정이 필수

    지난 시간 네 제시문의 요약 문제를 정리해 보겠습니다. [문제1]은 네 개 제시문을 두 입장으로 분류하고 각각의 입장을 요약하라고 하였으므로, 먼저 두 입장으로 분류하는 것이 우선입니다. 각 제시문을 정리해보자면 아래와 같습니다.<제시문1> 정보과잉으로 인한 비효율, 개인부담의 증가<제시문2> 기술발전에 따른 신규직업의 증가<제시문3> 인공지능의 의료보조<제시문4> 기술발전에 따른 노동대체현상두 입장으로 분류하기 전에 먼저 공통된 주제를 이끌어낼 수 있어야 합니다. 제시문들은 모두 기술발전과 그에 따른 사회변동에 대해 주목하고 있기 때문에, 상반되는 입장으로 분류할 수 있는 것입니다. 사회변동의 양상에 대해 두 입장은 선명합니다. <제시문 1>과 <제시문 4>는 기술발전을 경계합니다. 하지만 <제시문 2>와 <제시문 3>은 기술발전에 따른 사회변동을 긍정적으로 바라보고 있습니다. 이를 바탕에 두고, 각 입장을 요약해보면 다음과 같이 쓸 수 있습니다.[답안쓰기]제시문들은 기술발전에 따른 사회변동에 대해 경계하는 <제시문 1> <제시문 4>와 낙관하는 <제시문 2> <제시문 3>의 상반된 두 입장으로 분류된다.우선 기술발전을 경계하는 입장은 기술의 급격한 발전이 오히려 삶의 수준을 후퇴시킬 수 있다고 본다. <제시문 1>은 정보화 사회의 모순을 지적한다. 정보화 사회의 빠른 속도와 정보량 과잉은 오히려 가상공간의 혼란과 개인의 불필요한 분별부담을 증가시키는 결과를 초래하기 때문이다. 이러한 해악은 특히 노동시장에서 실질적으로 다가온다. <제시문 4>에 따르면 기술발전은 경제를 성장시키지만 일자리를 앗아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