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진학 길잡이 기타

    자연계 상위 5% 수준이면 의약학계열 입시 도전해볼 만

    올해부터 전국 34개 대학교의 약학대학이 ‘2+4년제’(대학 2학년 수료 후 약대 편입)에서 14년 만에 통합 6년제(고졸 신입생 모집)로 전환해 학부선발을 시작한다. 선발 규모는 정원 내로 1583명에 달한다. 중앙대와 이화여대 약대의 선발인원이 각각 120명으로 가장 많고, 숙명여대·덕성여대가 각각 80명을 선발할 예정이다. 그 다음으로 조선대(75명), 영남대(70명), 성균관대(65명), 서울대(63명) 순으로 선발인원이 많다. 의약학계열 총선발 규모 6408명약대 1583명이 추가되면서 의·치·한의대와 수의예과를 합해 의약학계열 총 선발규모는 정원 내 6408명까지 늘어난다. 6408명은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에서 이과생이 치르는 수학 가형에 응시한 수험생 13만9429명의 4.6%에 해당하는 수치다. 즉, 순수 이과생 중 대략 상위 5% 안에 든다면 의약학계열 입시에 도전해볼 만하다고 볼 수 있다. 자연계열 최상위권 학생 중 상당수가 주요 대학의 일반학과로 진학하는 것까지 고려한다면 의약학계열 지원 가능선은 더 낮아질 수 있다. 약대 정시비중 43.9%로 최대의약학계열은 수능으로 선발하는 정시의 선발비중이 높다. 약대의 정시 선발비중이 평균 43.9%로 가장 높다. 치대는 43.1%, 한의대는 41.2%, 의대는 40.0%, 수의대는 38.2%로 모두 정시 비중이 높다. 자연계열 최상위학과인 의약학계열 학과도 수시에서 뽑지 못해 정시로 이월하는 수시이월이 발생하기 때문에 수시이월을 감안하면 정시 최종 비중은 더 늘어난다. 전년의 경우 의대는 평균 3.1%포인트, 치대는 4.0%포인트, 한의대는 1.0%포인트, 수의예과는 1.3%포인트 수시이월이 발생했다. 올해 이와 비슷한 규모의 수시이월이 발생한다면 치대의

  • 진학 길잡이 기타

    2022학년도 주요 15개 대학 수능반영 선발 평균 66.4%

    2022학년도 주요 대학 입시에서 핵심은 정시 확대다. 대학수학능력시험 위주 선발을 40% 이상으로 확대해야 하는 교육부 권고에 맞추기 위해 상당수 주요대가 2022학년도부터 정시를 크게 확대한다. 연세대와 고려대는 2022학년도부터 정시 중 수능위주가 전체 선발에서 40%를 넘겼다. 이와 함께 수시에서 수능 최저학력기준 적용까지 감안하면 2022학년도는 수능의 영향력이 그 어느 해보다 높을 것으로 전망된다. 연세대·고려대 등 수능위주 40% 선발 2022학년도부터 조기 적용전형계획안 기준으로 2022학년도 서울대, 연세대, 고려대 등 SKY의 정시선발은 정원내외로 총 4360명에 달한다. 이 중 수능성적이 중요한 수능위주 선발은 4223명이다. 최근 12년 만에 최대 규모다. 고려대의 수능위주 인원이 1678명(40.1%)으로 가장 많고, 연세대가 1512명(40.1%), 서울대가 1029명(30.1%)을 선발할 예정이다. 2021학년도 대비 1582명이 늘어난다. 서울대도 2023학년도엔 수능위주 선발을 40% 이상으로 확대할 가능성이 높다.이처럼 수능위주 선발이 늘면서 정시 전체 선발 규모도 커졌다. 수능위주와 실기 등을 합해 정시 전체 선발비중은 주요 15개 대학 중 연세대가 44.1%(1635명)로 가장 높다. 그 다음으로 한양대 43.8%(1375명), 서울시립대 43.5%(786명), 한국외대 42.8%(756명), 경희대 42.2%(국제 포함 2203명) 순이다. 수시에서 뽑지 못해 정시로 이월하는 수시이월까지 감안하면 실제 최종 정시비중은 50%에 육박할 것으로 보인다. 수능성적 평가 반영 평균 66.4%에 달해, 수능성적 매우 중요수능은 정시 수능위주 전형뿐 아니라 수시에서도 수능 최저학력기준 형태로 평가에 활용된다. 예컨대 2022학년도 서울대 지역균형은 수능 국어, 수학, 영

  • 진학 길잡이 기타

    3월 학력평가서 본인 약점 파악…6월 모평서 수시·정시 골라야

    대학입시는 흔히 레이스에 비유되곤 한다. 3년의 긴 시간 동안 준비가 필요하고, 특히 고3 1년 동안은 더 세세한 계획이 필요하다. 여름철 체력관리 등 계절별, 달별로 꼼꼼하게 준비하고 대처해야 할 변곡점도 많다. 1~2월, 3월 학력평가 대비 집중학습 기간3월 학력평가는 고3 첫 전국모의고사이면서 연간 대학수학능력시험 학습전략을 결정짓는 중요한 시험이다. 올해 3월 학력평가는 3월 25일(목)에 치러진다. 1~2월 두 달 동안은 수능학습에 집중할 필요가 있다. 특히 올해부터 선택형 수능이 도입되는 국어와 수학 과목의 경우 공통과목 학습에 신경 써야 한다. 국어는 공통과목 점수 비중이 100점 만점에 76점, 수학은 100점 만점에 74점으로 공통과목의 출제비중이 높은 것이 특징적이다. 공통과목에서 점수 획득이 고득점으로 가는 전제조건인 셈이다. 3월, 고3 첫 전국 모의고사로 본인 약점 찾고 연간 학습전략 수립3월 학력평가는 고득점 여부보다는 결과 분석이 더 중요하다. 본인의 약점을 찾고 어떻게 보완할 것인지 학습계획을 수립하는 것이 핵심이다. 결과 분석은 단원별, 문항별로 최대한 꼼꼼하게 해야 한다. 이때 문항별 정답률과 본인의 정오답 여부를 비교해보면 개념학습이 부족한 단원을 찾는 데 도움이 된다. 정답률이 낮은, 즉 남들도 어려워하는 문제를 주로 틀렸다면 기본실력은 갖췄지만 응용문제 학습이 부족한 경우다. 반대로 정답률이 높은 남들도 쉽게 맞히는 문제를 주로 틀렸다면 개념학습부터 다시 시작해야 한다. 문항별 분석 때는 본인 정오답의 정확한 이유를 찾는 것도 중요하다. 정답은 왜 정답이고, 오답은 왜 오답인지 그 이유를 정확히 찾아보면 어떤 단원 개념이 부족

  • 진학 길잡이 기타

    국·수·영·탐 난이도 매해 들쑥날쑥…골고루 학습해야

    2021학년도 대학입시가 정시모집 원서 접수로 사실상 마무리되었다. 현재 고2인 ‘예비 고3’은 2021 대학수학능력시험을 풀어보면서 자신의 실력을 점검했을 것이다. 지난해 수능에 대한 심층 분석을 통해 올해의 학습방향을 잡아야 한다. 영어 난이도 매해 들쑥날쑥…쉽다고 예단하지 말고 확실한 1등급을 목표로 해야2021학년도 수능의 영어 1등급 비율은 12.7%로 2018학년도 절대평가 시행 이후 최대를 기록했다. 1등급 인원은 5만3053명에 달한다. 이 숫자면 2021학년도 주요 21개 대학의 정원 내 총 선발 규모인 5만5737명에 육박한다. 주요 21개 대학 내 경쟁에서 영어 변별력이 무색할 정도다. 2등급 비율은 16.5%, 인원은 6만9051명이다. 2등급 이내 인원은 총 12만2104명에 이르고, 이 인원이면 약 40개 대학의 모집인원과 맞먹는다. 그만큼 영어가 쉬웠다는 것이다.영어 절대평가 시행 이후 1등급 비율은 매해 요동쳤다. 2018학년도 절대평가 첫해 10.0%를 기록한 뒤 5.3%, 7.4%, 12.7% 등 매해 크게 변했다. 최저 5.3%에서 최고 12.7%까지 1등급 비율은 난이도에 따라 두 배 이상 차이가 난다. 절대평가라고 쉽게 나온다는 보장은 어디에도 없다. 이런 구조에서 영어 1등급 확보는 입시전략 측면에서 필수적이다. 영어가 쉬운 해였다면 1등급을 받지 못했을 때 타격은 엄청나고, 반대로 어려운 시험에서 1등급을 받는다면 대학 지원 수준이 달라지는 등 상당한 우위를 차지할 수 있다.2021학년도 대입을 예로 들면 영어 2등급 이하는 치명적이다. 연세대 인문계열에 지원한 영어 2등급 학생은 영어 1등급 학생과 격차를 만회하기 위해 국어 또는 수학에서 표준점수로 5.0점을 더 획득해야 할 것으로 분석된다. 영어 3등급 시 국

  • 커버스토리

    2022학년도 정시 40% 이상…약학대 14년만의 학부 선발

    현재 고교 2학년생이 대학입시를 치르는 2022학년도는 정시 선발인원 확대와 약대의 학부 선발 등 변화가 크다. 국어와 수학에서 선택형 수능이 도입되는 등 대학수학능력시험 방식도 바뀐다. 수시에서 뽑지 못해 정시로 이월하는 인원까지 고려하면 주요 대학의 실제 정시 비중은 최대 40%대 후반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수시뿐 아니라 정시까지 바라보는 긴 호흡의 대입전략이 중요해졌다. 주요 16개 대학 정시 큰 폭 확대한국대학교육협의회 발표 전형계획안 기준으로 2022학년도에 서울대 연세대 고려대 등 SKY의 정시(수능위주) 선발인원은 총 4223명에 달한다. 2011학년도 이후 12년 만에 최대 규모다. 2021학년도에 비하면 1582명 늘어난 규모다. 고려대의 정시선발 인원이 1682명(40.1%, 2021학년도 대비 914명 증가)으로 가장 많고 연세대가 1512명(40.1%, 375명 증가), 서울대가 1029명(30.1%, 293명 증가)을 선발할 예정이다. 이는 교육부의 정시선발 40% 이상 확대 권고에 따른 조치로, 서울대의 경우 2023학년도에 정시 선발 규모가 40%까지 늘어날 가능성이 높다.교육부 권고에 따라 서울대 연세대 고려대 서강대 성균관대 한양대 중앙대 경희대 한국외국어대 서울시립대 건국대 동국대 숙명여대 숭실대 광운대 서울여대 등 16개 대학이 정시를 확대한다. 16개 대학을 모두 합해 보면 정시 선발인원은 총 1만9296명(대학별 평균 37.6%)에 이른다. 2021학년도 대비 4509명이 늘어난다.이렇게 되면 실제 정시 최종 선발인원은 대학별로 최대 40%대 후반에 이를 수 있다. 수시에서 뽑지 못해 정시로 이월하는 수시이월이 추가되기 때문이다. 예컨대 연세대의 경우 2020학년도 수시이월 비율은 6.7%로, 이 비율을 단순 적용한다면 2022학년도

  • 커버스토리

    예비 고3, 국어·수학 공통과목 학습…기본개념부터 익혀라

     예비 고3, 수능 국어·수학 공통과목 복습 끝내야내년에 고3이 되는 현재 2학년생들은 대학수학능력시험 국어와 수학 선택과목 중 어떤 과목을 선택하는 것이 유리할지 고민이 깊어졌다. 물론 선택과목 간 난이도에 따른 유불리는 제한적일 것으로 보인다. 각 선택과목의 난이도를 고려한 보정점수를 최종 점수로 계산하기 때문이다. 예비 고3은 국어와 수학 공통과목 학습에 우선 신경 쓸 필요가 있다. 국어 공통과목의 배점은 100점 만점 중 76점이고, 수학은 100점 만점 중 74점에 달한다. 1등급을 가르는 ‘킬러문항’이 공통과목과 선택과목 중 어떤 쪽에서 출제될지 아직 모르는 상황에서, 점수 배점이 높은 공통과목 성적을 우선 안정화하는 것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국어는 겨울방학 중 기출문제 학습에 집중하는 것이 좋다. 기본 개념과 출제 원리를 정확하게 숙지하고 반복해 푸는 과정이 필요하다. 공통과목인 ‘문학’의 경우 EBS 연계 비중이 높으므로 ‘수능특강’ 및 ‘수능완성’을 꼼꼼히 학습해야 한다. 특히 EBS 교재에 수록된 작품의 일부만 학습할 것이 아니라, 해당 작품의 전문을 한 번 이상 읽어보고 전체적인 구조를 학습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선택과목 중 ‘화법과 작문’은 꾸준히 풀면서 문제유형에 익숙해지는 것이 우선이다. ‘언어와 매체’의 주요 내용인 문법은 주요 개념을 철저히 숙지해 문제에 ‘적용’하는 과정을 반복하는 것이 효과적이다.수학은 1학년 과정에 대한 복습을 필요한 부분만 선택적으로 하는 것이 효과적이다. 수능에 출제되는 공통과목인 수학Ⅰ·Ⅱ는 2학년 과정이다. 3학년 학기가 시작되기 전 겨울방

  • 진학 길잡이 기타

    서울대 경영 국수탐(2) 표준점수 409점, 의예과 412점 지원가능...

    대학수학능력시험 성적이 발표됐다. 이제 본인의 표준점수와 백분위를 정확히 알게 됐다. 대학은 정시에서 표준점수 또는 백분위를 평가지표로 활용해 학생을 선발한다. 상위권 대학의 경우 탐구 과목은 변환표준점수라고 해서 표준점수를 대학 자체적으로 한 차례 더 보정한 점수를 적용하기도 한다. 어떤 과목의 조합이 가장 유리한지 분석하고 세 차례의 지원 기회를 확정지어야 한다. 올해 수능 결과와 주요대 정시 지원 가능선을 분석해본다. 수능 국어 성적 영향력 커…잘 봤으면 반영비율 높은 대학 고려해야올해 수능시험 채점 결과 영어 1등급 비율은 12.7%에 달했다. 영어 절대평가를 시작한 2018학년도 이후 1등급 비율이 가장 높다. 1등급 인원은 5만3053명에 이른다. 이 인원은 주요 21개 대학 정시 선발 규모인 1만9000여 명의 3배에 가깝다. 사실상 주요 상위권 대학에서 영어 변별력이 크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반대로, 영어가 2등급 이하라면 이를 극복하기 위해 국어 또는 수학에서 점수를 더 받아야 하기 때문에 부담은 더 클 것으로 예상된다.주요대 입시에서 영어 영향력이 낮아지면서 상대적으로 국어와 수학의 변별력은 높아질 전망이다. 특히 올해는 국어의 영향력이 더 클 것으로 보인다. 국어의 표준점수 최고점은 144점, 수학 가형과 나형의 표준점수 최고점은 137점으로 국어가 더 높다. 주요대 대부분은 국어와 수학을 표준점수로 반영한다. 국어의 표준점수가 상대적으로 높게 형성됐기 때문에 총점이 같은 학생 사이에서 평균적으로는 국어를 잘 본 학생이 유리해진다.더 정확하게는 각 대학의 과목별 가중치를 살펴 판단해야 한다. 영어가 1등급이라는 전제 하에, 국·수·

  • 진학 길잡이 기타

    인문계 상위권은 가군 서울대·경희대, 나군 연·고대, 다군 중앙대 선호

    오는 23일 대학수학능력시험 성적표가 발표되면 정시 가·나·다 군별 지원전략을 확정지어야 한다. 2021학년도 정시 원서접수는 다음달 7일부터 시작한다. 주요 21개 대학은 군별 모집 규모가 전년(2020학년도)과 비슷하다. 가·나·다 군별 지원 경향에서 비슷한 경향을 띨 가능성이 높다. 이럴 때 전년 지원 경향을 참고하면 올해 지원전략을 짜는 데 도움이 된다. 전년도 주요 대학 5만5875건의 모의지원 표본을 분석해봤다. 인문계, ‘서울대 소신·상향과 연·고대 적정’ 혹은 ’연·고대 소신·상향과 경희대 적정‘ 경향 뚜렷수능 국수탐(2) 백분위 합 300점 만점 기준으로 290점 이상 인문계 학생 사이에서는 가군 서울대와 나군 연·고대 지원 경향이 뚜렷하다. 지난해 모의지원 표본을 분석해보면, 백분위 합 295점 이상에서 가군은 서울대 선택비율이 62.0%에 달했고 나군에선 연세대가 46.5%, 고려대가 34.3%의 비율을 보였다. 290~294점 학생 중 가군에서 서울대에 모의지원한 비율은 42.1%였고 나군에서는 고려대에 46.8%, 연세대에 29.0%의 분포를 나타냈다. 가군에서 서울대에 소신 또는 상향지원한 학생들이 나군에서 연세대 또는 고려대를 적정·안전 지원권으로 고려했던 것으로 분석된다.270~280점대 구간에서는 가군에서 경희대에 대한 관심이 높다. 285~289점 구간에서 경희대가 지원 선호 2위(14.3%)로 올라서고, 280~284점 구간에서는 경희대가 18.2%로 1위를 기록했다. 같은 점수대의 학생들이 나군에서는 고려대와 연세대를 선택한 비율이 높았다. 나군에서 연세대 또는 고려대에 소신 또는 상향지원을 고려한 학생들은 가군에서 경희대를 적정 또는 안정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