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근미 작가의 BOOK STORY] '나에게 집중한 새벽 시간'이 삶을 바꾸다
당신의 하루는 몇 시에 시작되는가.

모든 사람에게 매일 24시간이 공평하게 주어지지만 사용하는 방법은 다 다르다. 변호사인 김유진 작가는 새벽 4시30분에 하루를 시작한다. 그는 새벽 시간을 잘 활용해 미국 미시간주립대와 에모리대 로스쿨을 졸업한 뒤 뉴욕주와 조지아주에서 변호사 자격증을 취득했다. 현재 국내 대기업에서 사내 변호사로 활동하면서 구독자가 20만 명이 넘는 유튜브 ‘김유진 미국변호사YOOJIN’ 채널을 운영하고 있다.

새벽 댓바람에 척척 일어나서 많은 사람에게 동기부여를 하는 저자에겐 거칠 게 없어 보이지만 초등학교 2학년 때 뉴질랜드로 유학 가서 왕따를 당하는 등 어려움을 많이 겪었다. 원하는 로스쿨에 가기 위해 힘든 준비를 했고 첫 번째 변호사 자격증 시험에서 낙방했다.

저자는 어려움에 처할 때마다 새벽 시간을 잘 활용해 좋은 결과를 낳았다. 뉴질랜드 유학시절 맹렬한 새벽 연습으로 전국청소년수영선수권대회에서 1등을 하며 자신감을 회복했다. 로스쿨에 다닐 때 일과 공부를 병행하면서 존경하는 사람들에게 만나고 싶다는 이메일을 보낼 정도로 열정적이었다. 로펌 대표변호사가 아침 6시30분에 다운타운 레스토랑으로 오라는 답신을 보내왔고, 그곳에 갔을 때 유명 법조인들이 조찬 모임을 하고 있었다. 저자는 유명인들이 일찍 움직이는 것에 자극받았고, 더욱 새벽을 활용하는 일에 열심을 냈다. 하루를 일찍 시작하면 안정감이 생긴다
[이근미 작가의 BOOK STORY] '나에게 집중한 새벽 시간'이 삶을 바꾸다
새벽 4시30분에 일어나는 이유에 대해 저자는 누구의 방해도 받지 않는 ‘내가 주도하는 시간’을 누릴 수 있기 때문이라고 말한다. 종일 일하느라 피곤한 저녁보다 새벽은 에너지가 훨씬 많다는 걸 강조했다.

‘향이 좋은 초를 피우고 조용한 음악을 들으며 커피를 마시고 책상에 앉아도 5시가 채 되지 않는다. 새벽에 그날 배울 내용을 예습하면 낮에 수업을 들을 때 이해가 잘 되고 저녁에 그날 배운 걸 복습하면 실력이 탄탄해진다. 직장인이 된 이후 그날 처리할 일 가운데 두세 가지를 새벽에 미리 점검하면 하루가 수월해진다’며 이른 시간부터 준비하면 ‘초조감’이 줄어들고 ‘안정감’이 생기는 이점이 있다고 전한다.

평소 같으면 상상만 하고 말았을 일들, 정말 시간이 남는 게 아니면 굳이 하지 않았을 행동을 새벽에 저지른 경우도 많다고 한다. 영상편집을 배웠고, 유튜브 채널을 운영하게 되었으며, 단편영화제에 참가하기도 했다. 일본어 학습지를 구독하고 스페인어와 중국어 독학, CPR 자격증을 비롯한 다양한 민간 자격증도 준비했다.

저자는 새벽에 나만의 시간을 확보하여 새롭게 할 수 있는 일을 찾아보라고 권한다. 그러다 보면 예상하지 못한 곳에서 또 다른 자신을 발견할 수 있다는 게 저자의 경험담이다.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서가 아닌, 건강한 삶의 태도를 유지하고 주어진 시간을 의미있게 사용하겠다는 생각으로 새벽을 활용하라고 권한다. 새벽 기상의 비결은 일찍 자는 것아무리 좋은 점이 많아도 새벽 4시30분 기상이라니, 미리 고개를 절레절레 흔들게 된다. 저자도 갈등이 많았지만 알람이 울리면 5, 4, 3, 2, 1을 세며 즉각 일어난다. 새벽 기상의 비결은 밤 10시 전에 잠드는 것이다. 에너지가 고갈되고 피곤이 중첩된 밤중에 책상이 아닌 침대로 올라갔고, 7시간을 자고 일어나 새벽부터 책상에 앉으면서 저자는 공부도 일도 잘 해냈다. ‘일어나라 삶이 바뀐다’는 알람 메시지처럼 새벽 기상은 저자의 삶을 바꾸었다. 새벽 기상으로 변호사가 되었고, 유명 인플루언서에다 작가로 자신을 세운 것이다.

챕터가 끝날 때마다 잭 도시 트위터 CEO,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CEO, 팀 쿡 애플 CEO,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 등 여러 유명인의 글을 통해 ‘최고들의 아침 습관’을 소개한다. 최고들도 새벽 4시나 5시에 일어나 명상과 운동, 가족과 아침 식사를 하며 자신만의 시간을 갖고 있었다. 아침에 휴대폰을 확인하지 않는다는 전언에 눈길이 갔다.

이근미 작가
이근미 작가
70만 명의 유전자를 분석한 연구에 따르면, 아침형 인간 유전자를 가진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우울증 위험이 낮고 주관적인 행복감이 높다고 한다. 분주한 세상에서 자신만의 시간을 오롯이 누리는 가운데 찾아든 선물일 것이다. 저자는 ‘조금씩 자신을 관리하면 좋은 습관이 생기고, 그 습관이 새로운 기회를 만들어 낸다’며 새벽에 나만의 시간을 확보하라고 권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