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2022학년도 대입 전략

    2023학년도 6월 모의평가 기준 정시 지원 가능점수 분석

    입시전략 관점에서 6월 모의평가는 중요한 기준점이다. 6월 모평 성적을 토대로 정시에서 지원 가능한 대학의 수준을 가늠한 뒤 수시에서 목표할 대학과 학과의 범위를 좁혀가야 한다. 6월 모의평가 성적으로 큰 틀에서 방향을 정한다면, 9월 모의평가 직후 수시 지원 대학, 학과를 최종 결정 짓는다. 6월 모의평가 가채점 기준 주요 대학 및 의약학계열 정시 지원 가능 점수에 대해 분석해본다. 이후 성적표가 발표돼 표준점수가 확정되면 실채점 기준으로 정시 지원 가능 점수를 더 정확하게 확인할 수 있다. 인문, 원점수 기준 SKY 287~259점, 서울권 최저는 174점 추정종로학원 분석 결과 2023학년도 6월 모의평가 원점수(국수탐(2) 300점 만점) 기준으로 SKY권 인문계열 학과 정시 지원 가능 점수는 최고 287점(서울대 경영, 경제)에서 최저 259점(고려대 한문학과 등)의 분포로 예상된다. 수학은 확률과통계, 탐구는 사회 과목에 응시했을 때 기준이다.SKY를 제외한 주요 10개 대학 인문계는 최고 283점(이화여대 의예과(인문) 등)에서 최저 226점(경희대 일본어학과(국제) 등)까지 지원 가능할 것으로 분석된다. 주요 15개 대학의 지원 가능 점수는 최고 251점(서울시립대 세무학과)에서 최저 222점(동국대 불교학부)으로 추정되며, 주요 21개 대학은 최고 233점(아주대 금융공학과)에서 최저 200점(인하대 철학과)일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권 지원 가능 최저 점수는 174점으로 추정된다.대학별 지원 가능 점수 평균을 살펴보면, 서울대 인문계는 283.3점(287~281점), 연세대 268.1점(281~259점), 고려대 268.4점(281~259점)으로 추정된다. 주요 10개 대학 인문의 경우 성균관대 255.4점(265~247점), 서강대 258.3점(264~255점), 한양대 251.8점(264~245점), 중

  • 2022학년도 대입 전략

    주요 15개 대학, 학생부교과로 5106명 선발…진로선택 과목 반영 방법 대학별로 차이 커

    2023학년도 주요 15개 대학에서 수시 학생부교과전형 선발 인원은 총 5106명에 이른다. 서울대를 제외하고 14개 대학에서 학생부교과전형을 운영한다. 내신 최상위권 학생들이 몰리다 보니 경쟁률과 내신 합격선이 높게 형성된다. 대학별로 내신 반영 방법이 달라 작은 차이가 당락에 큰 영향을 끼치기도 한다. 상당수 대학이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요구해 수능 최저 충족 여부도 큰 변수다. 올해 주요 15개 대학의 학생부교과전형 내신 반영 방법을 분석해본다.고려대·성균관대·서울시립대는 전 교과 반영, 나머지는 주요 교과 중심주요 15개 대학 학생부교과전형은 2022학년도부터 선발 인원이 많아지기 시작해 올해는 5106명까지 늘었다. 내신 성적 반영 비중이 대학별로 60~100%에 달하기 때문에 내신 등급이 당락에 끼치는 영향은 절대적이다. 이 때문에 내신 경쟁이 치열한 특목·자사고 학생보다 일반고 학생에게 유리한 전형이기도 하다.구체적인 내신 반영 방법은 대학별로 차이가 있다. 내신 반영 방법은 크게 전 교과를 반영하는 것과 국어, 수학, 영어, 사회, 과학 등 주요 교과만 반영하는 것으로 나눌 수 있다. 주요 15개 대학 중 고려대, 성균관대, 서울시립대는 전 과목의 성적을 반영한다. 예를 들어 고려대 학교추천전형은 원점수, 평균, 표준편차, 석차 등급이 기재된 모든 교과 성적을 반영한다. A~C등급만으로 표시되는 진로선택과목의 경우 자체 석차 등급으로 변환해 적용한다. 서울시립대는 전 교과를 반영하면서 국어, 수학, 영어, 사회, 과학 등 주요 교과를 70%, 그 외 교과를 30% 반영하는 식으로 주요 교과에 가중치를 주고 있다.고려대, 성균관대, 서울시립대를 제외한 나머지 대학은

  • 2022학년도 대입 전략

    서울대·고려대 교과평가 도입해도 수능 최상위권 돼야…주요 15개 대학 정시는 여전히 '수능100' 방식으로 선발

    서울대는 2023학년도(현 고3)부터, 고려대는 2024학년도(현 고2)부터 정시에서 교과평가를 도입한다. 하지만 2024학년도 서울대와 고려대를 제외한 나머지 주요 대학은 정시에서 여전히 ‘수능 100’의 방식으로 선발할 계획이다. 주요 15개 대학 정시 비중은 40%를 넘어섰다. 2024학년도 주요 15개 대학 입시 내용을 짚어본다.지난 4월 발표된 대학별 전형계획안에 따르면 2024학년도 서울대, 연세대, 고려대 등 SKY 정시 선발 인원은 정원 내외 기준으로 총 4828명(42.1%)에 달한다. 고려대의 정시 선발 인원이 1738명(41.1%)으로 가장 많고, 연세대 1665명(44.2%), 서울대 1425명(41.2%) 순이다.SKY를 제외한 주요 10개 대학의 정시 비중은 평균 41.9%(8513명)에 달한다. 한양대의 정시 비중이 44.1%(1423명)로 가장 높고, 경희대 43.6%(1188명), 중앙대 43.5%(1614명), 한국외국어대 42.1%(764명), 서강대 41.0%(691명) 순으로 높다. 성균관대는 40.7%(1540명), 이화여대는 38.5%(1293명)를 정시로 선발한다. 주요 15개 대학의 전체 정시 비중은 42%에 이른다. 총 1만8956명 규모다. 서울시립대의 경우 정시 비중이 48.9%(900명)에 달한다. 이는 최초 계획일 뿐이다. 수시에서 뽑지 못해 정시로 이월하는 수시이월까지 감안하면 실제 정시 최종 비중은 50% 수준까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정시 비중뿐 아니라 수시에서 적용하는 수능 최저학력기준까지 고려하면 주요 대학 입시에서 수능의 영향력은 막강하다. 정시와 수시 수능 최저 적용 등 수능 성적을 반영해 선발하는 비중은 대학별로 70~80%대에 이른다. 이 같은 상황을 감안할 때 고교 내신만 관리하는 등 수시에 올인하는 전략은 위험할 수밖에 없다. 합격 가능성을 높이려면 수능 학습에 매진하면서 고교 내신을

  • 2022학년도 대입 전략

    재수생 가세해 수능과 유사…객관적 실력 점검 기회, 국어·수학 선택과목 결정은 유불리 꼼꼼히 따져야

    6월 9일(목) 올해 첫 모의평가가 치러진다. 재수생이 본격적으로 가세하는 시험으로 수능과 가장 비슷한 시험이다. 자신의 실력을 객관적으로 점검할 수 있고, 수시 및 정시 전략 수립의 기준이 되는 시험이다. 고3 수험생이 6월 모의평가 직후 해야 할 일에 대해 정리해본다.통합수능 2년 차, 올해 수능에서도 국어·수학 선택과목에 따른 유불리 문제는 계속될 가능성이 높다. 올해 3, 4월 학력평가에서 유불리 문제는 이미 논란으로 불거졌다. 수학은 ‘미적분’ 또는 ‘기하’ 응시 학생이 ‘확률과 통계’ 응시 학생을 크게 앞질렀고, 국어는 ‘언어와 매체’ 학생이 ‘화법과 작문’ 학생을 전 점수 구간에서 앞섰다.지난 3월 학력평가에서 수학 1등급 내 이과생(미적분 또는 기하 응시) 비중은 92.8%에 달한 것으로 추정된다. 4월엔 85.2%로 소폭 낮아졌지만 문과생(확률과 통계 응시)에 비해 절대적으로 앞서고 있다는 사실은 변함이 없다. 국어의 경우 1등급 내 ‘언어와 매체’ 비중은 3월 66.1%, 4월 71.7%로 갈수록 높아지는 추세다.표준점수 격차도 여전하다. 수학 ‘미적분’ ‘기하’와 ‘확률과 통계’ 사이 표준점수 최고점 격차는 전년 모의고사별로 최저 2점에서 최고 7점까지 벌어졌다. 올해 3월과 4월 학력평가에선 각각 7점, 6점이 벌어져 격차는 여전하다. 국어도 마찬가지다. ‘언어와 매체’와 ‘화법과 작문’ 간 표준점수 최고점 격차는 올해 3월, 4월 각각 5점, 3점을 나타냈다. 지난해 최저 2점, 최고 6점의 분포와 비슷한 모습이다. 수학 ‘미적분’·국어 ‘언어와 매체’ 크게 늘 듯선택과목별 유불리 문제는

  • 2022학년도 대입 전략

    첫해 1등급 내 변별력, 수학보다 국어가 더 커져…'언어와 매체' 응시 비중은 전년보다 더 높아져

    2018학년도 수능부터 영어가 절대평가로 바뀌면서 국어, 수학이 대입에 끼치는 영향력은 더 커졌다. 최근 5개년의 상황을 살펴보면 표준점수 최고점과 1등급 커트라인의 격차가 크게 벌어졌던 과목은 국어가 세 차례로 수학보다 많았다. 국어 표준점수 최고점과 1등급 커트라인의 격차는 2019학년도 18점, 2021학년도 13점을 기록했고, 통합수능 첫해인 전년 다시 18점까지 벌어졌다. 같은 1등급이라고 해도 상단과 하단의 격차가 18점까지 벌어졌다는 것이다. 전년 수능 표준점수 최고점은 국어가 149점으로 수학 147점보다 높게 나타났다.통합수능 첫해 수학에서 선택과목 유불리 문제가 큰 이슈로 부각됐다. 그렇다 보니 상대적으로 국어가 덜 중요한 것처럼 비쳤지만, 자세히 뜯어보면 1등급 내 최상위권 사이에선 국어가 수학만큼 큰 영향력을 끼쳤다는 점을 알 수 있다. 4월 평가 1등급 내 ‘언어와 매체’ 비중 71.7%통합수능 국어는 독서, 문학을 공통과목으로 치르고 ‘언어와 매체’ ‘화법과 작문’ 중 한 과목을 선택해 응시한다. 국어도 수학처럼 등급과 표준점수는 선택과목 그룹별로 분리해 계산하지 않고 통합해 계산한다. 최종성적 계산 과정에서 선택과목 그룹별 공통과목 평균점수를 기준 삼아 보정점수를 준다. 내가 응시한 선택과목 그룹의 공통과목 평균점이 높을수록 +α 점수를 더 받는 식이다. 이 같은 점수 계산 방식은 선택과목에 따른 유불리 문제를 구조적으로 발생시킬 수밖에 없다.실제 통합수능 도입 이후 모든 모의고사에서 ‘언어와 매체’ 선택 학생은 상위등급 확보 및 표준점수 등에서 ‘화법과 작문’ 학생을 앞섰다. 국어 1등급 내 ‘언어와

  • 2022학년도 대입 전략

    지난해 경찰대 경쟁률 92.4 대 1까지 치솟아…국어·수학·영어 중요하고 탐구 비중 낮은 편

    경찰대와 육군, 해군, 공군, 국군간호사관학교는 수시, 정시 지원 횟수 제한 없이 추가로 지원할 수 있는 특수대학이다. 대학입시에서 한 번의 기회가 더 있는 셈이다. 이들 학교의 1차 지필고사(국어 수학 영어)는 수능 문제와 유형 및 난이도가 비슷해 본인의 수능 실력을 점검해보기에도 좋다. 2023학년도 경찰대 및 사관학교 입시에 대해 알아본다.경찰대가 먼저 입시를 시작한다. 경찰대 일반전형이 5월 20일(금)~30일(월) 원서를 접수하고, 사관학교 네 곳은 6월 17일(금)부터 27일(월)까지 지원할 수 있다. 1차 시험은 5개 학교가 7월 30일(토) 같은 날에 치른다.대학별 모집 인원을 살펴보면 경찰대가 남녀 구분 없이 50명으로, 선발 인원이 가장 적은 편이다. 육군사관학교는 330명(남 290명·여 40명), 공군사관학교는 235명(남 199명·여 36명), 해군사관학교는 170명(남 144명·여 26명), 국군간호사관학교는 90명(남 9명·여 81명)을 선발한다.사관학교는 수능 응시 과목에 따라 인문, 자연계를 구분해 선발한다. 자연계(수학 미적분 또는 기하 응시, 탐구 과학 응시) 선발 비중은 공군사관학교가 63.4%(149명)로 가장 높다. 그다음으로 국군간호사관학교 58.9%(53명), 해군사관학교 54.1%(92명), 육군사관학교 48.8%(161명) 순으로 이과생 선발 비중이 높다.경찰대와 사관학교는 매년 인기가 높다. 특히 경찰대는 지난해 경쟁률이 92.4 대 1을 기록했을 정도로 경쟁이 치열하다. 졸업예정자 및 졸업자를 대상으로 한 일반모집 인원이 2021학년도부터 100명에서 50명으로 줄면서 경쟁률이 크게 올랐다. 지난해 육군사관학교는 24.4 대 1, 해군사관학교는 20.7 대 1, 공군사관학교는 20.6 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국군간호사관학교는

  • 2022학년도 대입 전략

    6월 모평 후 이과 반수생 몰리면 격차 더 벌어질 듯…올 3월 수학 1등급 내 이과생 비중 92.8%까지 상승

    통합수능 2년차, 수능 수학에서 이과생 강세 현상은 더 뚜렷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올해 수학에서 문이과 유불리 문제를 짚어보고 입시전략을 분석한다.전년 대입에서 최대 이슈는 수학에서 선택과목에 따른 문이과 유불리 문제였다. 전년 수능에서 수학 1등급 내 이과생(미적분 또는 기하 응시) 비중은 84.9%에 이르는 것으로 추정된다. 사실상 상위 등급을 이과생이 휩쓸었다. 표준점수도 이과생이 앞섰다. 미적분과 기하의 표준점수 최고점은 147점으로 확률과통계의 144점을 3점이나 앞섰다. 전년 통합수능 첫해, 이과생의 ‘문과침공’ 현실화이과생들은 수학에서의 강세에 힘입어 인문계 학과로 대거 교차지원에 나섰다. ‘문과침공’이란 표현이 등장했을 정도다. 한 예로, 지난해 서울대 정시모집 최초합격자 결과는 충격적이었다. 서울대 인문·사회계열 학과 최초합격자 중 44.4%가 이과생으로 확인됐다. 자유전공학부 합격자 중 94.6%, 심리학과 합격자 중 88.9%가 이과생이었다.지난해 모의고사 내내 수학에서 이과생은 문과생을 압도했다. 지난해 1등급 내 이과생 비중 추정치는 모의고사별로 최저 79.7%에서 최고 95.1%의 분포를 보였다. 문이과 격차는 올해 더 벌어졌다. 지난 3월 학력평가에서 수학 1등급 내 이과생 비중은 92.8%로 추정된다. 지난해 3월 89.5%보다 3.3%포인트나 높아졌다. 올해 3월 2등급 내 이과생 비중도 76.8%에 달한다.표준점수 최고점 격차도 여전하다. 3월 학력평가에선 미적분 164점, 확률과통계 158점으로 7점 차까지 벌어졌다. 4월 학력평가의 경우 미적분 160점, 확률과통계 154점으로 6점 차로 추정된다.이 같은 추세는 올해 심화할 것으로 예측된다. 문이과 격차는 구조

  • 2022학년도 대입 전략

    SKY 가능 국수탐 백분위 합 인문 281·자연 291점…의대 300~294, 치대 299~292, 약대 297~290점

    대입에서 자신의 위치를 객관적으로 점검하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 자기 실력으로 어디까지 목표할 수 있을지 냉정하게 점검해보고, 현실적인 목표에 맞는 준비 전략을 세워야 하기 때문이다. 특히 의약학계열 등 자연계 최상위권 학생 간 경쟁은 백분위 1점 차이로 대학 수준이 크게 달라질 정도로 치열하다.대입 전략은 정시 분석에서 시작한다. 정시에서 지원 가능 대학의 수준을 가늠한 뒤 이를 기준 삼아 수시에서 목표할 대학을 결정짓는다. 수시는 한 곳이라도 합격하면 무조건 등록해야 하기 때문에 합격 가능성을 따지면서 목표 대학을 최대한 높게 정하는 것이 수시 전략의 기본이다. 이렇게 정시에서 목표 대학을 점검한 뒤 한두 단계 높은 대학을 수시에서 목표하는 식으로 전반적인 밑그림을 그려볼 수 있다.종로학원이 고3 첫 전국 모의고사였던 지난 3월 학력평가 성적을 기준으로 주요 대학 및 의약학계열 정시 지원 가능 점수를 분석했다.대학 그룹별로 살펴보면, SKY 지원 가능 최저 점수는 국어, 수학, 탐구(2) 백분위 합(300점 만점) 기준으로 인문(수학 확률과 통계, 탐구 사회 응시)은 281점, 자연(수학 미적분 또는 기하, 탐구는 과학 응시)은 291점으로 추정된다. 인문 주요 10개 대학 지원 가능 최저 점수는 258점, 주요 15개 대학은 247점, 주요 21개 대학은 241점으로 분석된다. 자연의 경우 주요 10개 대학은 282점, 주요 15개 대학은 275점, 주요 21개 대학은 256점으로 볼 수 있다. 인서울 최저 성적은 인문 196점, 자연 223점으로 추정된다.이를 기준 삼아 정시 목표 대학을 추려볼 수 있다. 예컨대 지난 3월 학력평가 국수탐 백분위 합이 자연 기준 270점이라면 해당 점수 구간인 주요 21개 대학을 1차적인 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