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2022학년도 대입 전략

    2023학년도 6월 모의평가 기준 정시 지원 가능점수 분석

    입시전략 관점에서 6월 모의평가는 중요한 기준점이다. 6월 모평 성적을 토대로 정시에서 지원 가능한 대학의 수준을 가늠한 뒤 수시에서 목표할 대학과 학과의 범위를 좁혀가야 한다. 6월 모의평가 성적으로 큰 틀에서 방향을 정한다면, 9월 모의평가 직후 수시 지원 대학, 학과를 최종 결정 짓는다. 6월 모의평가 가채점 기준 주요 대학 및 의약학계열 정시 지원 가능 점수에 대해 분석해본다. 이후 성적표가 발표돼 표준점수가 확정되면 실채점 기준으로 정시 지원 가능 점수를 더 정확하게 확인할 수 있다. 인문, 원점수 기준 SKY 287~259점, 서울권 최저는 174점 추정종로학원 분석 결과 2023학년도 6월 모의평가 원점수(국수탐(2) 300점 만점) 기준으로 SKY권 인문계열 학과 정시 지원 가능 점수는 최고 287점(서울대 경영, 경제)에서 최저 259점(고려대 한문학과 등)의 분포로 예상된다. 수학은 확률과통계, 탐구는 사회 과목에 응시했을 때 기준이다.SKY를 제외한 주요 10개 대학 인문계는 최고 283점(이화여대 의예과(인문) 등)에서 최저 226점(경희대 일본어학과(국제) 등)까지 지원 가능할 것으로 분석된다. 주요 15개 대학의 지원 가능 점수는 최고 251점(서울시립대 세무학과)에서 최저 222점(동국대 불교학부)으로 추정되며, 주요 21개 대학은 최고 233점(아주대 금융공학과)에서 최저 200점(인하대 철학과)일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권 지원 가능 최저 점수는 174점으로 추정된다.대학별 지원 가능 점수 평균을 살펴보면, 서울대 인문계는 283.3점(287~281점), 연세대 268.1점(281~259점), 고려대 268.4점(281~259점)으로 추정된다. 주요 10개 대학 인문의 경우 성균관대 255.4점(265~247점), 서강대 258.3점(264~255점), 한양대 251.8점(264~245점), 중

  • 서울대 경영 294점, 연·고대 290점 전망

    다음달 7일 정시 원서접수까지 약 3주의 시간이 남았다. 남은 기간 논술, 면접 등 수시 대학별고사에 집중하면서 정시 지원전략을 더 촘촘하게 수립해야 할 때다. 대학수학능력시험 가채점 점수로 대략적인 지원 방향을 세우고, 성적 발표 후 세밀하게 조정할 필요가 있다. 서울대 인문 290~294, 자연 276~294점…연·고대는 270점대 중반~290점대 초반 전망올해 수능 국어는 전년보다 다소 어렵게 출제돼 1등급 컷이 전년 91점 대비 2~3점 하락할 것으로 예상된다. 수학 가형은 작년과 난이도가 비슷해 1등급 컷 또한 92점으로 같을 것으로 전망된다. 반면, 수학 나형은 전년보다 쉽게 출제되면서 1등급 컷이 전년 84점 대비 8점 상승해 최고 92점까지 예상되고 있다.수학 나형의 등급 컷이 크게 상승하면서 주요 대학 인문계열의 가채점 원점수 기준 정시 지원 가능선은 전년 대비 3점 안팎 오를 것으로 보인다. 종로학원 추정 결과 국·수·탐(2) 원점수 300점 만점 기준에 서울대 인문은 학과별 평균 291.7점으로, 290(아동가족학 등)~294점(경영대학)의 분포가 예상된다. 연세대 인문의 평균은 283.6점, 최저는 279점(신학과 등), 최고는 290점(경영학과)으로 전망된다. 고려대 인문의 경우 평균 283.7점, 최저 279점(한문학과 등), 최고 290점(경영대학)으로 예측된다.그 외 주요대의 인문계열 평균 성적을 살펴보면 서강대가 279.4점(278~282점), 성균관대 277.9점(273~282점), 한양대는 276.7점(273~282점)으로 분석된다. 이 밖에 이화여대 275.3점(272~292점), 중앙대 274.3점(272~280점), 경희대 272.1점(267~291점), 한국외국어대 270.7점(267~277점) 등으로 예상된다.자연계열의 정시 가능선은 전년과 비슷한 수준으로 예측된다. 서울대 자연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