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생글기자

    여전한 세계 경제 불확실성…국민의 선택 중요하다

    지난 1월 미국 중앙은행(Fed)이 기준금리를 기존 5.25~5.5% 수준에서 동결했다. 이로써 작년 9월과 11월에 이어 세 차례 연속 금리를 동결한 것이다. 지난 1년간 인플레이션이 완화되었으며 기준금리가 최고점에 근접했다. 실업률은 크게 높아지지 않는 상황이고, 경제가 좋다고 평가할 수 있다. 이 때문에 올해에는 미국 물가가 안정되면서 경기 침체는 오지 않을 거라고 보는 낙관론이 우세하다.중국 경제는 성장 속도 둔화, 기록적인 청년 실업률, 낮은 외국인 투자, 수출 및 통화 약세, 부동산 위기 등 지난 6개월간 각종 악재에 시달려왔다. 부동산발 위기로 중국 내 불안은 점점 고조되고 있다. 하지만 내수를 중심으로 중국 경제가 회복된다면 4% 중반 수준의 성장세를 나타낼 것으로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지난 연도까지 미국과 중국의 엇갈리는 경기 흐름이 한국은 물론, 세계 금융시장과 실물경제에 겹악재로 작용하고 있다. 미국 경기는 예상을 뛰어넘는 회복력을 보여주면서 긴축정책 장기화 가능성이 제기되고, 중국은 부동산 분야로 인한 경기침체가 현실화하면서 주변국에 부정적 여파를 던지고 있기 때문이었다. 하지만 중국 경제가 올해 어느 정도 회복된다면 부정적 영향이 줄어들 것이다.2024년 4월 10일엔 대한민국의 제22대 국회의원 선거가 실시된다. 세계 경제가 큰 동요 없이 안정을 찾아가고 있으니 우리나라의 중요 정치행사도 무난히 잘 치러질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 총선 시기 국민의 선택은 이런 경제 및 국제정세의 불안 요소에 대비하고 슬기롭게 헤쳐나갈 정치세력에 모아질 것이다.이세은 생글기자(용인외대부고 1학년)

  • 커버스토리

    선거·전쟁·AI…내년 세계 경제는?

    이맘때면 학생들은 수능 성적을 들고 진학할 대학과 전공을 선택하느라, 새 학년을 준비하느라 제각기 긴장되고 설렘 가득한 연말을 보냅니다. 물론 공부도 중요하지만, 올해와는 다른 새해가 어떻게 펼쳐질지 관심을 기울여야겠죠?우리 삶에 직접적 영향을 주는 요소는 뭐니 뭐니 해도 경제 변화입니다. 세계 각국 중앙은행의 기준금리가 어떻게 움직이고, 한국의 수출 기업이 세계시장에서 제품을 얼마나 잘 팔고, 원유 같은 국제 원자재 가격이 어떻게 움직이느냐에 가정 경제도 큰 영향을 받습니다. 전쟁 같은 극한적 충돌이 멀리 중동과 우크라이나가 아닌, 우리 코앞에서 벌어질 수도 있지요. 그런 갈등의 물밑에는 경제적 이해 충돌이 잠복해 있는 경우가 많아요.그래서 새해에 변화할 세계를 전망할 때 가장 먼저 경제에 초점을 맞추게 됩니다. 물론 온라인으로 연결돼 광속으로 변하는 디지털 시대에 한 해를 내다보는 일은 무척이나 어렵습니다. 예측이 잘 맞지 않으니 ‘경제 예측 무용론(無用論)’까지 나옵니다. 그러나 경제 예측은 나라살림은 물론, 기업과 가계의 수입과 지출을 가늠하고 의사결정을 내리는 기초라는 점에서 매우 중요합니다. 4·5면에서 경제 예측이 왜 그리 어렵고, 내년 세계경제는 어떤 모습을 띨지 살펴보겠습니다."경제 전망은 점성술" 혹평 적지않아수치보다 리스크 변수에 주목해야죠경제 예측 또는 전망은 나라 살림살이와 기업 경영, 가계 살림의 기준점을 제공합니다. 이를 기초로 정부와 중앙은행은 정책을 만들고 가계는 소비, 기업은 투자 계획을 세웁니다. 경제의 바로미터는 가격입니다. 이 가격 변수가 어떻게 움직일지 안다면 가정 살림도,

  • 커버스토리

    "대공황 막아라"…미국, 제로금리·달러 무제한 공급

    전 세계 중앙은행들이 ‘화끈한’ 돈 풀기에 나섰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빠르게 위축되고 있는 세계 경제를 살리기 위한 긴급 처방이다. 2008년 미국 투자은행(IB) 리먼브러더스 파산으로 촉발된 글로벌 금융위기 때의 속도와 수준을 넘어선 조치를 쏟아내고 있다. 그만큼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타격이 심각하다는 판단이 깔려 있어서다.3주 새 파격 조치 쏟아낸 Fed미국 중앙은행(Fed)이 대표적이다. Fed는 지난 3월 3일 기준금리를 0.5%포인트 긴급 인하한 데 이어 3월 15일 1.0%포인트를 추가로 내렸다. 이에 따라 기존 연 1.5~1.75%였던 미국 기준금리는 제로금리 수준(0~0.25%)이 됐다.Fed는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달러를 찍어 미국 국채와 모기지채권(MBS) 등을 매입하는 ‘양적완화’ 카드도 내놨다. 3월 15일 7000억달러의 국채와 MBS를 매입하겠다고 발표했다. 리먼 사태 초기의 6000억달러보다 많은 것이다. 3월 23일엔 매입 한도마저 없애고 ‘무제한 양적완화’를 하기로 했다.기업, 은행 증권사 등 금융기관, 자산담보부증권(ABC) 투자자들에게 직간접적으로 유동성을 공급하는 장치들도 잇따라 도입했다. 3월 17일 기업어음매입기구(CPFF)와 프라이머리딜러신용창구(PDCF)를, 이튿날인 18일 머니마켓유동성지원창구(MMLF)를 설치했다. 같은 달 23일엔 프라이머리마켓기업신용기구(PMCCF), 세컨더리마켓기업신용기구(SMCCF), 자산담보부증권대출기구(TALF)를 도입했다.Fed는 4월 9일 2조3000억달러를 신용등급이 낮은 회사채 매입 등에 쓰겠다는 계획도 추가로 내놨다. 미국 국내총생산(GDP)의 10%에 달하는 막대한 규모다.Fed는 다른 나라 중앙은행에도 달러를 대규모로 공급하고 있다. 3월 19일 한

  • 경제·금융 상식 퀴즈

    3월 18일 (547)

    1. 미국에서 금융위기 재발을 막기 위해 2010년 도입한 법으로 금융사 규제 강화 등의 내용을 담았다. 이 법의 폐지를 공약해 온 도널드 트럼프가 대통령에 당선돼 대수술을 앞둔 이것은?①오바마 케어 ②도드 프랭크법 ③셔먼법 ④레몬법2. 미국과 국경을 맞대고 있고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도 맺은 남미 국가다. 트럼프 대통령 집권 후 무역 적자, 불법 이민자 문제 등으로 외교관계가 출렁이고 있는 이곳은?①쿠바 ②멕시코 ③브라질 ④콜롬비아3. 두 재화의 교차탄력성이 양(+)의 값을 나타냈다면 두 재화의 관계는?①정상재 ②보완재 ③대체재 ④기펜재4. 기준금리 결정을 통해 세계 경제에 큰 영향력을 행사하는 미국 중앙은행(Fed)의 현직 의장 이름은?①마리오 드라기 ②재닛 옐런 ③구로다 하루히코 ④로렌스 서머스5. 공급자가 제품이나 서비스의 판매가격을 조정할 때 소요되는 비용을 말한다. 인플레이션 상황에서 공급자의 부담을 가중시키는 요인이 되는 이것은?①매몰비용 ②거래비용 ③메뉴비용 ④기회비용6. 경제·경영학을 배울 때 볼 수 있는 다양한 등식들이다. 틀린 것 하나를 고르면?①자본+부채=자산 ②명목성장률-물가상승률=실질성장률③고정비용+가변비용=총비용 ④가산금리-스프레드=기준금리7. 명품 브랜드가 가방 가격을 대폭 인상했는데도 판매량은 오히려 증가했다고 할 때, 이 상황에 잘 맞는 용어는?①밴드왜건 효과 ②트리클다운 효과 ③디드로 효과 ④베블런 효과8. 선거에서 당선이 유력한 후보자에게 유권자들의 지지가 쏠리는 현상이 나타났다고 할 때, 이 상황에 잘 맞는 용어는?①밴드왜건 효과 ②트리클다운 효과 ③디드로 효과 ④베블런 효과sgsg.hankyung.com에서 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