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생글생글 23호 2005년 12월 12일

Cover Story

[Cover Story] [APEC이 뭐기에…] 정부.반대단체 신경전..시위주도자 입국금지까지

아시아·태평양 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가 일주일 앞으로 다가오면서 반APEC 단체와 정부 당국 간 신경전도 갈수록 날카로워지고 있다.

 

당국은 정상회의장과 숙소 반경 1.5km 이내에는 집회와 시위를 할 수 없도록 특별치안지구를 운영키로 했다. 또 행사가 집중된 해운대 지역에서 APEC 반대 집회가 불가능하도록 보수,관변단체들의 무더기 집회 신청이 이미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APEC 반대단체는 이에 대해 "보수단체들이 정상회의 동안 부산 시내 주요 장소에 집회신고를 선점하고 있다"며 "이는 부산시와 경찰의 적극적인 개입 때문"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이들은 APEC에 대한 반대 의사를 표출하려는 노동자·농민집회를 사전 봉쇄하는 것이야말로 세계화에 역행하는 것이라며 집회를 보장하라고 요구하고 있다.

 

경찰은 한 발 더 나아가 반 세계화 시위 전문가 998명을 이미 입국 금지 조치시켰다. 1999년 세계무역기구(WTO) 각료회의 등 역대 국제회의를 무산시킨 시위대 주도자 등 극렬시위로 처벌받은 이들의 국내 입국 자체를 아예 제한한 것이다. 이에 대해 반APEC 단체들은 "시위 전력이 있다는 이유만으로 입국을 금지하는 것은 유례가 없는 일"이라고 반발하고 있다. '아펙반대 부시반대 시민행동'은 정상회의 개최날인 18일을 전후해 국제민중포럼,아펙반대 국민대회 등 노동자 농민 10만여명이 참가하는 대규모 반대집회를 계획하고 있다.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