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생글생글 2호 2005년 7월 18일

대입 길잡이

의대 가기 더 힘들어졌나?..14개 의대 2009학년까지 메디컬스쿨 전환

교육인적자원부가 강력히 추진해온 의학전문대학원(메디컬 스쿨)이 당분간 '반쪽'으로 운영되게 됐다. 지난 4일 마감된 '의·치의학 전문대학원'추가전환 신청 결과 강원대 제주대 충남대 전남대 등 4개 국립대만이 메디컬 스쿨로 전환하기로 결정했기 때문이다.

 

이들 4개 대학은 2008년부터 2009년 사이에 전문대학원 형태로 바꿀 예정이다.

 

반면 서울대 연세대 고려대 등 주요 대학들은 기존 방침대로 전환을 거부했다. 이에 따라 의사 양성 코스는 '2년(예과)+4년(본과)'의 기존 의대와 '4년(학부)+4년(대학원)'의 메디컬 스쿨이 당분간 공존하게 됐다.

 

2009학년도까지 메디컬스쿨로 변신키로 한 의대는 모두 14개대.전체 41개 의대중 34%에 불과하다. 국립대는 서울대를 제외하고 대부분 전문대학원 체제로 바꾼 반면 연세대 고려대 성균관대 아주대 중앙대 한양대 등 주요 사립대는 현행 체제를 유지하게 됐다. 치의과 대학은 11개 중 치의과대학 중 55%인 6개가 전환신청을 한 상태다.

 

서울대 연세대 고려대 등이 의치학전문대학원 전환을 거부함에 따라 주요 상위권 대학 의대의 학부 커트라인은 더 올라갈 것이라는게 교육계의 공통된 분석이다. 전문가들은 이에따라 대학수학능력시험과 논술 등의 성적이 전국 상위 0.1% 이내라면 주요 대학의 의대 학부 진학을 노려 볼만 하지만 그렇지 않을 경우 생물학과 등 의치학전문대학원을 대비하기 좋은 학과를 고르는 것이 현명하다고 조언하고 있다.

 

송형석 기자 click@hankyung.com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