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생글생글 2호 2005년 7월 18일

Focus

[지식을 다함께] 안면도는 원래 육지였다

충청남도 태안군 안면읍에 있는 안면도는 소나무 숲이 울창한 섬이다. 연안에는 갈치와 새우 조기 등이 풍부하고 아름다운 백사장으로도 유명하다. 그러나 안면도는 조선시대에 와서야 섬으로 바뀐 곳이다.

 

원래 태안반도에 붙어 있었으나 이 지역의 풍랑이 거세 남쪽에서 올라오는 조운선이 침몰되는 일이 잦았고,왜구들의 약탈도 빈번해 1638년 조선 인조 때 태안반도를 잘라 뱃길을 만들었다. 이 때부터 안면도는 섬이 됐다.

 

안면도의 울창한 소나무 숲은 자연스럽게 형성된 것이 아니다. 조선시대에 들어와 국가가 소나무 숲을 만들고 엄격히 관리해 소나무 숲이 생겼다. 조선시대에는 소나무 숲이 국가적인 관리 목표였다.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