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생글생글 61호 2006년 9월 4일

생글기자코너

한경.인송 장학생 생글생글 독자 50명 선발

한국경제신문사는 고(故) 설경동 대한전선 창업주가 설립한 인송문화재단과 함께 고등학교 학생들에게 장학금을 지원한다.

가정형편이 어려운 성적 우수 학생을 돕자는 취지로 마련된 이 장학금은 생글생글을 구독하는 학교의 학생들을 대상으로 매년 50명을 선발해 봄 가을 50만원씩 지급된다. 한경은 이번 가을학기에 장학금을 받을 학생을 전국의 학교로부터 추천받고 있다. 이들은 장학생 선정위원회의 심사를 거쳐 늦어도 9월 중 장학금을 지원받는다.

인송문화재단은 고 설경동 대한전선 창업주가 1970년 설립한 장학재단이다. 고 설원량 회장(설경동 창업주의 장남)의 미망인인 양귀애 대한전선 고문이 이사장을 맡고 있으며 현재 대한전선 사업장 인근의 소년소녀 가장 등에 장학금을 지원하고 있다. 내실 경영을 하는 대한전선의 기업문화에 따라 인송재단도 장학사업을 드러내지 않고 조용히 펴왔다.

그러나 생글생글 제작팀으로부터 학비 조달에 어려움을 겪는 고교생이 적지 않다는 사연을 듣고 이번에 흔쾌히 장학금 지원을 결정했다. 인송재단이 마련하는 장학금 예산은 연간 5000만원(올해는 2500만원)으로 2009년 말까지 1차 운영하고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3년씩 연장된다.

한경·인송 장학생은 양측이 마련한 공정한 기준에 따라 선발된다. 우선 양측 관계자와 외부의 덕망 있는 인사 등 총 5명 이내의 장학생 선정위원회가 구성된다. 탈락 학생이 많이 생기지 않도록 추천 학생은 60명(경쟁율 1.2 대 1) 선으로 제한해 받기로 했다. 장학생 후보를 추천받을 때도 모든 학교에 추천 기회를 공정하게 주기로 했다.

한국경제신문이 발행하는 청소년 경제신문 생글생글은 시장경제를 가르치기 위해 지난해 6월 창간된 후 구독 주문이 꾸준히 늘어 현재 전국 850여 고교에 무료 배포되고 있다. 일부 시골 학교와 특수고를 제외하면 사실상 거의 대부분 고교에 배달되고 있는 셈이다. 한경은 생글생글이 배달되지 않는 학교에 대해서도 최근 구독 안내 공문을 발송했다. 이에 따라 내년부터는 모든 고등학교에 '한경·인송 장학생' 추천 기회가 돌아갈 것으로 예상된다.

◆2006년 한경·인송 장학생 선정위원회 명단
▷김성구 인송문화재단 상무
▷정규재 한국경제신문 경제교육연구소 소장
▷조전혁 인천대 교수(경제학)
▷정병남 인천 세일고 교사
▷한명상 미림여자정보과학고 교사


박주병 한국경제신문 경제연구소 연구위원 jbpark@hankyung.com



ⓒ 한국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