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생글생글 55호 2006년 7월 24일

생글기자코너

서울대 '국사 필수' 오히려 포기 부추겨

수능 중하위권 수험생 표준점수 떨어져

서울대학교가 인문계열 지원 수험생에게 국사를 필수로 선택하도록 한 제도가 오히려 많은 수험생들의 국사선택 포기를 부추기고 있다. 수험생끼리는 국사를 선택한 학생에게 "서울대 갈거냐?"라며 빈정대는 농담이 오가기도 한다.

2004년 중국의 동북공정,일본의 역사교과서 왜곡 문제 등이 불거진 후 정부는 국사수업시수를 늘려 국사교육을 강화하겠다고 발표했다. 서울대에서는 2005년 수능부터 서울대에 응시하는 인문계열 수험생들에게 사회탐구 영역에서 국사를 필수로 선택할 것을 요구하기로 했다.

하지만 이러한 서울대의 '묘책'이 오히려 수험생들이 국사를 기피하는 원인이 되고 있다. 제7차 교육과정이 실시된 후 2005학년도 수능부터는 상대평가제로 바뀌었다. 이 가운데 서울대를 응시하는 모든 학생들이 국사를 선택하면서 중하위권 수험생의 표준점수가 떨어지게 된 것이다.

서울 S 고등학교에 재학 중인 김기상 학생(19)은 "국사를 선택하려고 했지만 표준점수가 너무 안 나와 포기했다"며 "성적이 너무 안 나오니 솔직히 흥미가 있어도 선택할 엄두가 안 난다"고 말했다.

2005년 수능에서 사회탐구를 응시한 수험생 중 국사를 선택한 수험생은 46.8%(15만9052명)로 사탐 11개 과목 중 5위였다. 위 학생들이 고2이던 2003년 12월 모의수능 평가 때 국사 선택률이 57.9%로 1위였던 점을 감안하면 4계단 하락한 셈이다.

이에 대한 대안으로는 국사를 사탐 선택과목이 아닌 필수과목으로 채택하거나, 대부분의 대학이 국사를 필수 과목으로 제정하는 방법이 제기되고 있다. 하지만 이는 7차교육과정의 목표인 '선택적' 교육에 어긋나기 때문에 신중을 기해야 할 것이다.

그러나 무엇보다 선행돼야 하는 것은 서울대가 국사를 다시 선택과목으로 풀어주는 것으로 보인다. 서울대의 정책 때문에 국사를 선택하고 싶어도 쉽게 선택하지 못하는 학생들이 있다는 것은 7차교육과정이 지향하는 자율적인 선택을 보장해주지 못하기 때문이다.

이정민 생글기자(강원 춘천고 3학년) puhaha200088@naver.com


ⓒ 한국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