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생글생글 690호 2021년 1월 11일

테샛 공부합시다

[테샛 공부합시다] ''브렉시트''=영국(Britain)이 유럽연합(EU)을 탈퇴(exit)

테샛(TESAT)을 공부하는 수험생들이 가장 어려워하는 영역은 시사경제다. 시사영역은 범위가 넓은 데다 수험생들이 현실적으로 매일 신문 등을 꼼꼼히 읽어볼 시간이 부족하기 때문이다. 특히 최신 시사경제 이슈를 매일 파악하기는 어렵기 때문에 테샛을 준비하는 수험생들은 생글생글 테샛면에 주기적으로 게재되는 ‘시사 경제 용어 따라잡기’와 ‘경제·금융 상식 퀴즈’를 활용해 공부하는 것이 유익하다.

○산타랠리(Santa Rally)=기업들은 연말에 보너스를 집중적으로 지급한다. 이때 가족이나 친지들에게 선물을 하기 위해 소비가 늘어나면서 기업의 매출이 증대돼 크리스마스를 전후한 연말과 신년 초에 주가가 강세를 보이는 현상을 뜻한다.

○경제고통지수(Economic Misery Index)=국민이 피부로 느끼는 경제적인 삶의 질을 수치로 나타낸 것으로 미국의 경제학자 오쿤이 착안했다. 물가상승률(인플레이션율)과 실업률을 합해 계산한다. 예를 들어 한 나라의 물가상승률이 4%이고 실업률이 16%일 경우 그 나라의 고통지수는 20이다.

○워커밸(Worker and Customer Balance)=‘근로자와 소비자 사이의 균형’을 일컫는 신조어다. 감정 노동에 종사하는 직원들의 고충이 사회적 이슈가 되면서 고객도 예의를 지켜야 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풍선효과(Balloon Effect)=풍선의 한 곳을 누르면 다른 곳이 불거져 나오는 것처럼 문제 하나가 해결되면 또 다른 문제가 생겨나는 현상을 뜻한다. 특정 지역의 집값을 잡기 위해 규제를 강화하면 수요가 다른 지역으로 몰려 집값이 오르는 현상이 대표적인 사례다.

○러스트 벨트(Rust Belt)=러스트 벨트는 미국 북동부 5대호 주변의 쇠락한 공장지대다. 러스트는 영어로 녹을 뜻한다. 쇠락해 공장 설비에 녹이 슬었다는 의미에서 붙여진 이름이다. 본래는 1870년대 이후 100년간 미국 산업을 주도해 공장(factory)벨트로 불렸다. 과거 이들 지역에선 자동차·철강·기계·석탄 등의 제조업종이 활황을 보였다. 하지만 1970년대 이후 고비용 구조와 제조업 쇠퇴로 인구가 줄어드는 등 불황을 맞이했다.

○래퍼곡선(Laffer Curve)=세율과 정부의 조세 수입 간 관계를 설명한 곡선으로, 미국의 경제학자 아서 래퍼(Arthur Laffer)에 의해 주창됐다. 래퍼는 한 나라의 세율이 적정 수준을 넘어 비표준 지대에 놓여 있을 때는 오히려 세율을 낮춰 주는 게 경제 주체들에게 창의력과 경제 의욕을 고취해 경기와 세수를 동시에 회복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1980년대 미국 레이건 행정부 경제정책의 이론적 토대가 됐다.

○브렉시트(Brexit)=영국을 뜻하는 Britain과 탈퇴를 뜻하는 exit의 합성어로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를 의미한다. 영국은 2016년 EU를 탈퇴할지를 두고 국민투표를 실시해 탈퇴를 결정했다. 이후 2020년 12월 24일 영국과 EU 양측은 미래관계협상을 통해 2021년 1월 1일부터 완전히 결별하기로 합의했다.



○치킨게임(Chicken Game)=어느 한쪽이 무너질 때까지 치열한 경쟁을 하는 상황을 일컫는 용어다. 냉전시절 미국과 소련의 경쟁을 비유하는 등 국제정치학에서 사용되던 용어였으나 지금은 타협 없이 극한 상황까지 대립하는 국면을 이야기할 때 등 다양한 영역에서 사용된다. 시장에서는 가격이 폭락하는 상황에서도 오히려 제품의 양산 경쟁을 벌여 상대가 무너질 때까지 출혈 경쟁을 하는 상황을 사례로 들 수 있다.

○볼커룰(Volcker Rule)=미국 대형은행이 자기자본으로 위험한 투자를 하지 못하도록 한 은행자산운용 규제책이다. 이 규제를 제안한 폴 볼커 전 미국 중앙은행(Fed) 의장의 이름을 따왔다.

정영동 한경 경제교육연구소 연구원 jyd541@hankyung.com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