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생글생글 649호 2019년 10월 21일

Cover Story

떨어지는 성장률 전망에 기준금리 역대 최저치로 낮아져


한국은행이 지난 16일 금융통화위원회를 열고 기준금리를 사상 최저 수준인 연 1.25%로 내렸다. 지난 7월 기준금리를 낮춘 뒤 석 달 만에 다시 0.25%포인트 인하한 것이다. 한은의 기준금리 인하는 올해 국내 경제가 2%대 성장조차 불투명해진 데다 주요국 경제지표도 잇달아 둔화되는 등 대내외 경기 여건이 악화되고 있다고 판단한 때문이다. 이주열 한은 총재는 기자회견에서 “글로벌 교역 위축으로 수출과 투자가 부진하고, 소비 증가세도 악화됐다”고 금리 인하 배경을 설명했다. 또 “기준금리를 낮췄지만 금융·경제 상황 변화에 대응할 여력이 남아 있다”고 말해 추가 인하 가능성도 시사했다.

기준금리를 내리면 기업·가계의 금융조달 비용이 줄어 투자나 소비 회복에 도움이 되지만 부동산 가격 상승을 부추길 우려도 있다. 사진은 한은 총재가 금통위 전체회의 시작을 알리는 의사봉을 두드리는 모습이다.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