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생글생글 632호 2019년 5월 13일

Cover Story

한국, 비메모리 반도체도 세계 최강 가능할까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달 30일 “2030년까지 시스템 반도체 파운드리(수탁생산) 분야에서 세계 1위를 달성할 수 있도록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경기 화성 삼성전자 사업장에서 열린 ‘시스템 반도체 비전 선포식’에 참석해 “메모리 반도체 세계 1위를 도약대 삼아 비메모리 반도체 분야에서도 성공한다면 명실상부한 종합 반도체 강국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반도체는 정보를 저장하는 메모리 반도체, 데이터를 해석·계산·처리하는 비메모리(시스템) 반도체로 나뉜다. 메모리 반도체의 비중은 전체 반도체 시장의 36%이고 나머지 64%는 비메모리 반도체 몫이다. 문 대통령이 ‘시스템 반도체 육성’을 강조한 것은 국내 시스템 반도체 업체들의 국제 경쟁력이 떨어지기 때문이다.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등 국내 기업들은 메모리 반도체 분야에서 세계 1위를 달리고 있다. 하지만 시스템 반도체 분야의 시장점유율은 3%대에 불과하다.

정부도 시스템 반도체 종합 육성전략을 내놨다. 시스템 반도체 기술력을 높이기 위해 연구개발(R&D)에 10년간 1조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시스템 반도체의 주요 분야인 팹리스(제조 공장 없는 반도체 설계 전문 기업) 경쟁력 향상을 목적으로 1000억원 규모의 자금도 투자할 계획이다. 시스템 반도체 전문가를 육성하기 위해 연세대와 고려대에 2021년 연 80명 정원의 ‘반도체 계약학과’를 신설한다는 계획도 발표했다. 정부 대책에 발맞춰 삼성전자는 2030년까지 133조원을 투입하는 ‘반도체 비전 2030’을 내놨다. 시스템 반도체 육성 대책이 나오게 된 배경과 영향, 효과는 무엇인지 4, 5면에서 자세히 알아보자.

황정수 한국경제신문 산업부 기자 hjs@hankyung.com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