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생글생글 610호 2018년 10월 15일

뉴스

[고교 경제 캠프] "구체적인 진로 계획 세우는 계기 되었죠"

경영학과에 관심은 있지만 무엇을 배우는지 궁금하던 참에 마침, 한국경제신문이 지난 8월 2~3일 연세대 송도 캠퍼스에서 개최한 고교 경제 리더스 캠프에 참가하게 됐다. 쉽게 접하기 어려운 대학 교수님들의 강의가 경영·경제학과를 더 자세히 알고 느끼는 계기가 됐다. 세 분 교수님의 강의를 서너 시간 동안 들었다. 그 학과가 어떤 학문을 배우는지 알기에 짧지 않을까 걱정했으나 예상을 깨고 내가 원하던 학과를 보다 입체적으로 알게 됐다.

대학탐방 자체는 그다지 경험하기 어려운 일은 아니다. 그러나 명문대, 그중에서도 연세대에서 강의를 듣고 하룻밤을 보내는 ‘1일 연세대학생 체험’이란 정말 의미 있는 경험이었다. 캠퍼스를 걷고 다양한 강의를 들으며 2년 후에는 반드시 대학생으로 그곳에 돌아오겠다는 동기 부여가 됐다. 캠프에는 일명 ‘SKY’를 다니는 대학생 멘토들이 있었다. 생활기록부, 공부, 도서 등 다방면에서의 전략을 들으며 경영·경제학과뿐만 아니라 대학 진학을 위해 어떤 자세로 어떤 활동을 해야 할지 구체적인 계획을 세우는 계기가 됐다.

평소 경영·경제학과에 관심을 가지고 진학을 목표로 하던 입장에서 이 캠프를 바라볼 때 무엇보다 내가 원하던 학과가 이런 곳이구나 하는 보다 구체적인 시각을 갖게 된다. 경영·경제학과를 지망하나 그 생각이 옳은 것인지 결단이 서지 않는 고교생에게 특히 이 캠프를 추천한다. 또한 명문대 선배들의 대입 성공기를 듣고 연세대 학생의 하루를 경험하는 등 흔치 않은 경험을 할 수 있기에 모든 고교 재학생에게도 추천한다.

이건휘(대전대신고 1년)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