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생글생글 606호 2018년 9월 10일

생글기자코너

[생글기자 코너] 다문화 사회 포용하는 게 진정한 민주시민

우리에게 깊은 여운을 남긴 러시아 월드컵에서 우승한 프랑스는 대표적인 다문화 국가다. TV로 월드컵을 보면서 의아해했던 학생들이 많았을 것이다. 나도 왜 프랑스 선수들이 피부가 까무잡잡하지? 프랑스인데 백인이 거의 없네? 등의 생각을 한 적이 있다. 실제로 프랑스 국가대표팀은 23명 중 21명이 이민자의 후손들이다. 프랑스 우승의 큰 원동력은 프랑스가 다문화 사회라는 점이다. ‘다문화 사회’란 한 사회 안에 서로 다른 인종과 다양한 문화가 공존하는 사회이다. 최근에 우리나라도 프랑스처럼 다문화 가정이 늘어나고 세계화가 되면서 다문화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고 있다. 다문화 가정이 늘어남에 따라 여러 갈등과 문제점도 발생하고 있는데, 이러한 문제점과 해결방법에 대해 알아보자.

여러 문화가 공존하는 가정이라는 뜻처럼 다문화가정은 주로 국제결혼을 통해 이루어진다. 중학생의 1.2%, 고등학생의 0.6%를 차지하고 있는 다문화 가정의 자녀들은 단지 생김새가 조금 다르고 한국말을 완벽하게 하지 못한다는 이유만으로 다른 친구들에게 차별과 따돌림을 당하기도 한다. 그 결과 다문화 학생의 중학교 학업 중단율은 1.2%로 일반 학생 0.6%의 두 배였다. 또 통계조사 결과 76.2%의 성인이 ‘우리나라는 인종에 대한 편견이 심한 나라’라고 답한 것처럼 우리나라에 아직 인종에 대한 편견과 차별이 깊게 뿌리박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이처럼 경제적으로는 선진국이 됐지만, 아직 사람들의 인식은 세계화 시대와 다문화 사회를 따라가지 못하고 있다. 이러한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인성 및 가치관이 형성되는 시기인 유아기 때부터 체계적인 다문화 이해 교육을 실시하여야 한다. 유럽, 캐나다, 호주 등에서 인종차별을 막기 위해 실시하고 있는 평등법, 일본에서 시행하는 헤이트 스피치 금지법(인종차별 발언 금지법)처럼 우리나라도 차별을 막기 위한 정부 차원의 노력도 필요하다. 우리 학생들 역시 편견을 버리고 나와 다른 사람을 포용하는 넓은 마음을 가져야 한다. 종교의 다양성, 문화의 다양성, 민족의 다양성을 인정하는 사람이 진정한 민주시민이고, 그런 사람들이 사는 사회가 바로 진정한 민주사회이다.

주현성 생글기자(수진중1년) fiuggy@naver.com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