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생글생글 593호 2018년 5월 7일

생글기자코너

[생글기자 코너] 댓글꾼 0.002%에 휘둘리는 온라인 여론

전 민주당원 김모씨(필명 드루킹)의 댓글 조작 사건으로 온 나라가 시끄럽다. 이번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을 보면서 온라인 여론의 왜곡이 심각하다는 생각이 든다. 이전에도 파워블로거가 되기 위해서나 쇼핑몰 등에서 매출을 올리려고 자동으로 댓글, 조회 수, 공감 등을 조작하는 사례는 있어 왔다. 이번에 문제가 되고 있는 드루킹 등 3명은 ‘매크로 프로그램(같은 작업을 단시간에 반복하게 하는 프로그램)’을 이용해 공감 수를 조작하는 등 정치적 여론몰이를 하였다.

국내 포털 검색부문에서 시장 점유율 70%를 차지하면서 1위를 달리고 있는 ‘네이버’의 경우는 1인당 ID를 3개까지 제한하고 있는데 어떻게 이런 일이 가능한 걸까? 돈만 주면 네이버 ID를 대량 구매하는 것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인터넷상에서는 네이버 ID 한 개가 1만원 내외로 공공연하게 거래되고 있다고 한다.

네이버의 댓글을 분석하는 사이트인 ‘위드미터’에 따르면, 지난 5개월간 네이버 상위 댓글꾼 1000명의 댓글 수가 전체 댓글의 3.8%를 차지했다고 한다. 지난해 국내 인터넷 사용인구가 약 4500만 명이라고 할 때 네티즌의 0.002%가 댓글에 상당한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는 것이다. 드루킹이 이용한 600여 개의 ID가 모두 상위권 댓글이라면 전체 댓글의 2.5%를 차지한다는 계산이 된다.

이 전문 댓글꾼들은 똑같은 내용을 계속 올려 여론몰이를 하는 것이 특징이다. 서울대 연구팀이 조사한 바에 따르면 기사만 읽은 집단과 기사에 달린 부정적 댓글까지 읽은 집단을 비교 분석했더니, 부정적 댓글까지 읽은 집단은 ‘댓글이 곧 실제 여론’이라고 인식하는 태도를 보였다고 한다. ‘여론이 이렇구나’ 동조하는 성향을 보인다는 것이다. 그런데 문제는 이런 댓글이 진짜 네티즌의 의견인지 조작된 내용인지를 구분할 수 없다는 것일 것이다.

이런 댓글 조작이 인터넷 여론을 심각하게 훼손할 제2의 드루킹 사건은 언제든 일어날 수 있다. 하지만 우후죽순처럼 생겨나는 프로그램을 모두 차단하기도 어렵겠지만 댓글 조작 기술이 정부의 대책을 앞서기 때문에 근본적인 해결책을 마련하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는 것이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민주주의 체제는 3권 분립에 기반을 두고 있다. 그 3부를 모두 감시하는 제4부로서 언론을 꼽을 만큼 미디어는 중요하다. 인터넷은 신문, 방송만큼이나 영향력이 큰 미디어 매체이다. 이런 매체가 소수 몇몇의 조작된 댓글에 좌지우지되는 것은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 우리 네티즌들도 무분별한 댓글에 휘둘리지 않는 올바른 시각과 판단력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김태훈 생글기자 (춘천 성수고 2년) kevinkim2001@naver.com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