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생글생글 592호 2018년 4월 30일

생글기자코너

[생글기자 코너] 기업은 이윤추구와 함께 윤리적 경영도 노력해야

매년 잊을 만하면 나오는 기사가 있다. 바로 재벌들의 갑질이다. 백화점에서 무릎을 꿇리기도 하고, 비행기를 돌려 회항을 하기도 했었다. 이번엔 회의 중 화가 난다는 이유로 광고회사 직원에게 물을 끼얹었다는 항공사 임원의 이야기이다.

갑질이란, 권력의 우위에 있는 갑이 권리관계의 약자인 을에게 하는 부당 행위를 말한다. 이 뉴스는 뉴욕타임스에도 등장했다. 신문은 ‘Gapjil’ 한국은 봉건시대의 영주처럼 임원들이나 부하직원을 다룬다고 정의했다.

대한민국에서 권력과 돈을 가진 사람들은 아직도 신분제 사회에 산다고 생각하는 것일까? 사회적 지위가 높다고 다른 사람의 인격까지 무시하면 안 된다. 물려받은 ‘부(富)’는 있지만 그에 맞는 교육을 받지 못한 것 같다. 의식수준이 낮은 이유 중 하나는 교육이다. 학교교육, 가정교육을 통해 인성교육을 제대로 받아야 한다. 입시 위주의 교육에서 인성교육이 소홀하게 되지만 기본예절이 안 되어 있다면 아무것도 할 수 없다. 기업에서는 경영능력도 중요하지만 도덕적 의무도 검증해야 할 것이다. 소비자들은 합리적 소비도 중요하지만 기업이 윤리적으로 경영되게 하기 위해 윤리 경영을 실천하는 기업의 제품을 사는 윤리적 소비도 필요하다.

높은 지위나 많은 것을 가진 사람일수록 그에 걸맞은 사회적 책임을 수행해야 한다. 노블레스 오블리주를 실천한 경주 최부자집의 행동지침 중 만석 이상의 재산은 사회에 환원하고 찾아오는 나그네에게 후하게 대접하라는 지침을 기억해야 할 것이다. 몇몇 불미스러운 사례를 기업 전체로 지나치게 확대하는 것은 경계해야 할 것이다. 우리나라에는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기업도 많다. 국가의 부를 창출하는 원천 역시 기업임에 틀림없다.

기업의 목표는 이윤을 극대화하는 것이다. 하지만 기업이 사회에 미치는 영향이 점점 커지며 사회적 책임도 커지고 있다. 오너리스크로 그 회사에 다니는 직원들이나 투자한 선량한 피해자가 더 있어서는 안 될 것이다.

공가영 생글기자(영일중 3) sohwakong@naver.com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