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생글생글 586호 2018년 3월 19일

생글기자코너

[생글기자 코너] 평창올림픽 평화의 정신이 세계로 이어지길


평창동계올림픽의 열기가 한껏 달아올랐던 지난 2월21일부터 26일까지 강원 춘천에서는 72개국 청소년 300명이 참가하는 ‘세계 청소년 문화캠프’(사진)가 열렸다. 이 행사는 한국스카우트연명(강원연맹)에서 주관하고 강원도에서 주최한 것인데 평창동계올림픽 기간 동안 각국의 청소년들을 초청하여 올림픽과 강원도를 홍보하는 것은 물론 세계 각지에서 온 청소년들과의 소통을 위해 마련되었다. 5박6일 동안 진행된 캠프에서는 국내외 청소년들이 함께 어울려서 각국의 문화를 교류하고 친목을 다지는 시간을 가졌다.

첫날, 한국 청소년들은 행사장 준비와 다음 날 있을 외국인 참가자들을 맞이하는 연습을 하였다. 외국에서 오는 손님을 제대로 맞이하기 위해 모두들 진지하게 행동하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둘째 날에는 외국 학생들이 리조트에 도착하였고 한국 학생들은 외국에서 온 친구들을 반갑게 맞이하였다. 간단한 소개와 함께 반별 장기자랑을 하는 시간을 가지면서 처음 만난 어색함은 금세 사라졌다. 셋째 날에는 직접 평창동계올림픽을 참관하는 시간을 가졌다. 저녁에는 평화포럼에 참가하여 MOP(Messengers of peace) 노래를 들으면서 평화의 소중함을 다시 한번 생각하는 시간을 가졌다. 넷째 날에는 춘천지역 문화탐방을 했다. 다섯째 날에는 동계스포츠를 직접 체험하였다. 마지막 날 밤에는 세계 각국에서 온 친구들이 자신들 나라의 음식과 문화를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는데 세계 각국의 다양함을 짧게나마 경험할 수 있는 기회였다.

이번 캠프는 동계올림픽의 중요한 목적인 화합과 평화의 의미를 다시 한번 생각하게 한 소중한 기회였다. 평창동계올림픽의 캐치프레이즈인 ‘Passion, connected’처럼 열정뿐만 아니라 화합도 평화도 연결되고 하나가 되어야 한다는 것을 느끼게 해주었다. 생면부지의 친구들을 서로 미소짓게 하고 뜨겁게 안아주게 하는 힘은 아마도 인간에 대한 사랑, 따뜻한 인류애가 아닐까 한다.

김태훈 생글기자(춘천 성수고 2년) kevinkim2001@naver.com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