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생글생글 586호 2018년 3월 19일

생글기자코너

[생글기자 코너] 확산되는 미투 운동… 억울한 피해자는 없어야

요즘 미투 운동이 화두다. 작년 10월 미국 할리우드에서 한 여배우가 하비 와인스타인에게 성추행당한 것을 폭로하면서 시작된 미투 운동이 최근 우리나라에서도 빠르게 퍼져나가고 있다.

서지현 검사가 한 방송에 출연해 검찰 내 성폭력 실상을 고발하며 시작된 한국 미투 운동은 문학계, 연예계, 정치계를 막론하고 확산되고 있다. 유명 시인 및 배우는 물론 차기 대권 주자로 각광받던 사람까지 성추행 파문에 휩싸이며 미투 운동에 사회적 관심이 더욱 높아지고 있다.

미투 운동의 취지는 “나도 당했다”, 즉 억울하게 성추행이나 성폭행 피해를 입은 여성들이 더 이상 숨기지 말고 당당하게 밝히자는 것이다. 특히 직장에서 상사라는 권위를 이용해 성추행 및 성폭행이 암암리에 이뤄지는 사례가 많아 많은 사람에게 충격을 주고 있다. 성추행 및 성폭행을 ‘부끄러운 것’이라고 인식해 숨기기에 급급했던 사회 분위기가 점차 바뀌고 있다는 점은 매우 긍정적이지만, 가장 우려되는 것은 미투 운동의 변질이다.

유명인을 시기해 인생을 추락시키려는 목적으로 허위 신고를 한다거나, 대중이 미투 운동의 본 목적은 점점 무시하고 가십거리로 소비하기 시작하는 상황에 대해 많은 사람이 걱정하고 있다. 무엇보다, 성추행 파문에 휩싸인 사람은 사회적으로 매장되는 경우가 대부분이기 때문에 허위 신고가 몰고 올 피해는 그만큼 클 수밖에 없다. 겉으로는 미투 운동을 가장하면서 단순히 연예인 X모군이 X모양을 성추행했다는 식으로 추측을 유발하는 흥미 위주 기사가 올라오는 등 이미 변질되고 있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도 늘고 있다.

미투 운동 또한 사회가 바뀜에 있어 필연적인 현상이라고 보지만, 그 과정에서 분명히 한 명쯤은 발생할 피해자에 대해서도 결코 소홀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 각계에 확산된 미투 운동을 계기로 성폭행도, 누명을 뒤집어쓰는 사람도 없는 사회가 이룩되기를 바라본다.

김나영 생글기자(영신여고 2년) kkim9272@naver.com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