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생글생글 581호 2018년 2월 5일

뉴스

[피플 & 뉴스] "겨울방학 때 테샛 1등급 따놓자"



학교 공부 부담이 상대적으로 적은 겨울방학 때 경제이해력을 평가해보려는 고교생들이 2월 테샛정기시험 단체전과 개인전에 대거 도전하고 있다.

테샛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제46회 시험 단체전에 도전장을 낸 고교팀은 30개를 훌쩍 넘었다. 전통의 강팀인 민족사관고의 ‘ECORUM’, 서울국제고의 ‘LOGOS’, 안양외고의 ‘yess’, 명덕외고의 ‘M.D.F.S’가 이번에도 출사표를 던졌다. 안양외고 경제동아리에선 무려 18명이 한꺼번에 도전한다. 명덕외고에서는 15명의 동아리 회원이 우승을 노린다. 서울국제고도 8명을 내보냈다. 민사고는 정예 멤버인 5명으로 팀을 꾸렸다.

이번 단체전은 같은 학교 동아리팀과 다른 학교 연합팀이 실력을 겨루는 양상이 됐다. 민사고와 서울국제고팀 등은 학교 동아리 회원으로 팀을 구성했다. 반면 케인지안팀, 경제홀릭팀, 경제11번가팀, 경제의 비밀팀, 스타트econ팀, 경제사랑팀, 지호락팀, dreamcometrue팀, 미스매치2018팀, MEGABOX팀, 비이코노미스팀은 연합군이다. 성적이 나오기 전에는 실력을 알 수 없다. 이 중 경제홀릭, 스타트econ, 경제사랑, 미스매치2018팀 등은 거의 20명에 가까운 실력자가 몰렸다는 후문이다.

단체전은 5명 이상 학생이 팀을 짜서 응시한 뒤 상위 5명의 성적을 평균해 순위를 가린다. 순위에 따라 단체전 대상, 최우수상, 우수상, 장려상이 수여된다. 단체전에는 학교에 등록돼 있는 경제동아리 회원만 참여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다른 학교 학생들과 함께 팀을 만들어 언제든 도전해도 된다. 5명 이상으로만 구성하면 된다.

고교생들은 개인전에도 몰리고 있다. 이번에 처음 도전하는 학생은 연초에 테샛 경험을 쌓은 뒤 다른 다섯 번의 시험 중 다시 한번 도전해 원하는 성적을 거두는 것을 목표로 하면 좋다. 46회 시험 원서 접수는 테샛 홈페이지에서 받고 있다.

이날 제21회 주니어테샛 단체전과 개인전도 치러진다. 주니어테샛은 고교생이 되기 전 경제에 관심이 있는 중학생들이 도전할 수 있다. 고교 1학년도 응시할 수 있다. 신청은 테샛 홈페이지에서 가능하다.

고기완 한경경제교육연구소 연구위원 dadad@hankyung.com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