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생글생글 580호 2018년 1월 29일

은행문 여는 금융NCS

[금융 NCS 공부합시다] 은행권 취업… ''금융NCS 1종 시험''으로 대비를



2018년이 시작됐다. 많은 학생이 새해 새 목표와 각오로 은행권 채용 준비에 들어갔다. 학생들은 어떤 공부를 어떻게 해야 하는지에 대해 잘 모른다는 점이다. 은행권 채용 준비에 필요한 요소들을 하나씩 점검해보자.

첫째, 작년 채용 현황을 파악해야 한다. 특히 특성화고와 관련한 채용 공고를 정확하게 분석하는 자세가 필요하다. 해당 흐름을 확인해야 일정을 예상하고 채용 준비를 할 수 있기 때문이다. 작년에 전체적으로 진행된 특성화고 채용 공고는 아래 표와 같다. (※ 신한은행은 상하반기 채용을 모두 진행했으며 지역농협 및 저축은행은 포함하지 않았다.)



특성화고교생을 대상으로 한 채용은 주로 상반기에 이뤄졌다. 하반기엔 일반직 신입행원 채용이 진행됐다. 따라서 상반기에 필요한 자격들은 미리 취득해야 한다. 기존 금융권은 특성화고 채용을 조금 줄이는 측면이 있기에 저축은행을 중심에 놓고 생각하는 것도 방법이다.

둘째, 심플한 자기소개서를 작성하는 연습을 하자. 특성화고 채용은 일반직 채용에 비해 ‘블라인드 채용’의 영향을 덜 받는다. 하지만 이런 흐름이 특성화고 학생들에게도 적용될 확률이 높다. 직접적으로 적용하지 않는다고 하더라도 인사팀 자체적으로 블라인드 형식을 적용해 1차 서류 합격자를 선택할 확률이 높다. 따라서 ‘유비무환(有備無患)’의 마음가짐으로 본인의 역량을 충분히 어필할 수 있는 자기소개서 작성 연습을 해볼 필요가 있다.

셋째, 개별 은행의 채용 특성을 파악하자. 일반적인 채용은 서류→실무자 면접→임원 면접→최종 합격의 흐름을 보인다. 실무자 면접 단계에서 인적성 시험 혹은 NCS직업기초능력평가를 하는 경우가 많으며, 임원 면접 이전에 하는 경우도 있다.

큰 틀에서의 채용 준비 흐름은 변동이 없으나 은행마다 특색이 있으므로 해당 사항을 잘 파악해 준비하는 게 좋다. 또한 특성화고 채용이나 일반 행원 채용은 단계는 조금 더 복잡할 수 있으나 기본은 동일하므로 전반적인 흐름을 이해하는 것이 필요하다.

해당 자료의 핵심은 은행들의 채용 방식이 조금 더 실무적으로 이뤄지고 있다는 부분이다. 과거처럼 특성화고 학생들이 단순 자격증 취득만으로는 은행 취업이 어려우며 오히려 자격증 취득 후 본인의 활용 정도를 실무자에게 어필하는 것이 더 중요한 합격의 포인트가 된다는 의미다. 여러 번 강조했지만 해당 자격으로 ‘어떤 직무를 어떻게 수행할 수 있다’라는 것을 구체적으로 실무자 혹은 임원에게 전달할 수 있어야 한다.



금융NCS 1종을 통한 직무학습 강화 필요

앞에서도 언급했지만 최근 채용 흐름은 단순히 자격증 내용을 물어보지 않는다. 그것에 대한 활용과 이해도에 초점을 둔다. 왜냐하면 많은 학생이 비슷한 자격 위주로 취득하기 때문이다. 즉 자격증 변별력에 대한 인사 담당자나 실무자의 의구심이 커지는 것이 큰 요인이다.

따라서 학생들은 학교의 정규 학습 과정에서 창구사무, 카드영업, 상업경제 등과 같은 과목과 금융NCS 1종 자격을 유기적으로 연계해 공부하는 것을 적극 고려할 필요가 있다. 금융NCS는 점수가 판단 기준이 아니라 업무의 이해도와 숙련도를 객관적인 지표로 보여주기 때문이다.

또한 방과후수업이 NCS직무능력단위를 고려하지 않는 단순 금융자격 위주로 이뤄지는데 이렇게 되면 현재의 바뀐 은행 채용 흐름에 효율적으로 대비할 수 없다. (직무 따로, 자격 따로, 직업기초 따로 준비하는 것은 학생 및 교사 모두에게 스트레스가 된다) 자격증 숫자보다 업무 활용도를 기준으로 취득하는 게 가장 좋은 취업전략이다.

김상민 < 선임연구원 유비온 금융경제연구소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