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생글생글 578호 2017년 12월 11일

생글기자코너

[생글기자 코너] 아직 풀어야 될 숙제, 제주 4.3 사건

얼마 전 제주도의회 4·3 특별위원회는 19세 이상의 제주도민 809명을 대상으로 한 ‘제주 4·3에 대한 인식 및 해결과제에 대한 도민여론조사’ 결과를 공개했다.

이 설문조사에서 제주도민들은 4·3 사건 해결에 대한 정부나 지방자치단체의 노력에 대해서 부정적 평가가 33.7%로 긍정적인 평가 19.2%보다 높았고, 특히 가장 우선적으로 해결해야 될 과제에 대해 4·3 사건 당시 행방불명된 사람에 대한 진상조사와 희생자 암매장 추정지에 대한 추가 발굴을 1, 2순위로 꼽았다.

4·3 사건은 해방 후 남한 단독정부 수립을 반대하는 좌익과 그것을 막으려는 우익의 충돌로 무고한 제주 양민이 학살된 사건이라고 많이 알려져 있다.

하지만 역사적 사건은 한순간에 우발적으로 일어나지 않는 법이다. 광복 직후, 다른 지역과 마찬가지로 제주 역시 친일파가 정리되지 못하고 지역 치안을 맡으면서 양민과의 충돌이 계속 일어났다. 그러던 중 1947년 제주 북초등학교에서 있었던 3·1절 기념식에서 기마경관의 말에 어린아이가 다치는 사건이 발생했고 군중들이 경찰서에 가서 항의하자 경찰이 총을 발포해 6명이 사망하고, 6명이 중상을 입는 사건이 있었다.

그동안 미 군정을 등에 업고 친일 경찰이 무력으로 양민을 탄압하고 폭행하다 이 일이 큰 계기가 돼 4·3 사건으로 이어진 것이다. 이 과정에서 6·25전쟁 다음으로 많은 3만 여명의 무고한 희생자가 발생했는데도 제주 도민 외에 4·3 사건에 대해 제대로 아는 사람이 드물다는 것은 우리 역사교육의 문제라고도 할 수 있다.

내년이면 4·3 사건이 일어난 지 70년이 된다. 그동안 행방불명된 사람에 대한 진상조사조차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는 건 역사 청산에 대한 노력이 얼마나 부족했는 지 보여주는 증거다. 4·3 사건 희생자 유족들이 원하는 건 기념 공원을 짓고 비석을 세우는 일이 아닐 것이다. 4·3 사건에 대한 해결은 제주만의 문제가 아니라 우리나라 전체가 나서야 할 숙제라고 생각한다.
요즘 적폐청산이라는 말을 많이 하는데 은폐된 역사를 널리 알리고 바로 잡는 것이야말로 꼭 필요한 적폐청산의 한 과정이 아닐까?

손효정 생글기자(제주브랭섬홀아시아 10학년) sonhyojung01932@branksome.asia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