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생글생글 576호 2017년 11월 27일

허시봉의 한자이야기

[허시봉의 내 인생을 바꾼 한마디] 다른 사람의 마음을 내가 헤아린다. - 시경 -



▶ 제선왕(齊宣王)은 제물로 끌려가는 소를 불쌍히 여겨 양(羊)으로 바꾸는데, 맹자가 그 이유를 밝혀주자 기뻐한다. 하지만 그 마음을 미루어 백성을 긍휼해야 함은 알지 못한다.

왕이 기뻐하며 말했다. “시경(詩經) 교언(巧言)에 이르기를 ‘다른 사람의 마음을 내가 헤아린다’고 하였는데, 이는 선생을 두고 한 말인가 봅니다. 내가 그리 해놓고도 이유를 돌이켜 생각해보았으나 대체 어떤 마음에서였는지 알 수 없었는데, 선생께서 말씀해주시니 내 마음에 느껴지는 바가 있습니다. 그런데 이 마음이 왕도정치에 부합되는 이유는 어째서입니까?”

인정하기 싫지만 남이 내 행동을 분석해주면 진짜 그럴듯하다. 아니 대부분 맞다. 나도 몰랐던 내 마음을 남들은 참 잘도 안다. 그래서 자신의 행동이나 마음을 객관적으로 정리해 줄 수 있는 사람이 본인보다 타자(他者)인가 보다. 선현들의 마음공부가 자신을 타자의 눈으로 보는 것에서 출발하는 데는 다 이유가 있다.

▶ 한마디 속 한자-他(타) 남, 다른, 그

▷ 타계(他界): 1. 다른 세계. 2. 인간계를 떠나서 다른 세계로 간다는 뜻으로, 사람의 죽음 특히 귀인(貴人)의 죽음을 이르는 말.

▷ 타산지석(他山之石): 본이 되지 않은 남의 말이나 행동도 자신의 지식과 인격을 수양하는 데에 도움이 될 수 있음.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