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생글생글 576호 2017년 11월 27일

은행문 여는 금융NCS

[금융 NCS 공부합시다] 해외 당발 송금 때 적용하는 환율은 전신환 매도율

제6회 한경금융NCS시험이 지난 18일 치러졌다. 정부가 공기업을 중심으로 ‘블라인드 채용’을 강조하면서 국가직무능력표준(NCS)이 요구하는 직무능력과 직업기초능력이 중시되고 있다. 2주에 걸쳐 지난 시험에서 출제된 문제를 선택해 공개한다. 이 문제를 보면 한경금융NCS의 출제경향을 파악할 수 있다.

<창구사무>

문제 다음 지문이 설명하는 이것은 무엇인가?

[이것은(는) 금융기관이 금융거래와 관련하여 수수한 재산을 불법재산으로 의심하거나, 금융거래 상대방이 자금세탁행위나 공중협박자금조달행위가 의심되는 합당한 근거가 있을 때, 금융정보분석원장에게 보고하거나 관할 수사기관에 신고하는 것을 의미한다.]

① COD ② EDD ③ STR ④ CTR

정답 ③

문제 연금저축 펀드계좌에 대한 설명 중 옳지 않은 것은?

① 연금소득세는 연금수령 때 가입자의 나이에 따라 차등 세율이 적용된다.
② 세액공제를 받는 원금 및 이익금은 과세대상 금액이지만 세액공제를 받지 않는 원금은 과세 제외 금액이다.
③ 근로소득만 있는 총급여액이 5,500만 원 이하인 가입자의 세액공제율은 16.5%(지방소득세 포함)이다.
④ 부득이한 해지 때 사유 발생일로부터 6개월 이내에 해지하는 경우 기타소득세 16.5%(지방소득세 포함)가 과세된다.

정답 ④

문제 다음 중 해외 당발 송금업무 처리에 대한 설명으로 옳은 것은?

① 환율 적용 때 전신환 매도율을 적용하였다.
② 고객이 송금을 요청하는 즉시 수취계좌로 입금된다.
③ 해외에 거주하는 사람에게 소액의 축의금, 선물비 또는 국제시험 응시료 등을 송금하는 경우 주로 우편 송금(M/T)방법을 이용하여 송금한다.
④ 웨스턴 유니온(Western Union) 특급송금은 수취인이 은행 계좌를 보유하고 있지 않아도 송금 수취가 가능하며 송금수수료가 일반 송금보다 저렴하여 최근 많이 이용된다.

정답 ①

문제 지문이 설명하는 전자금융 사기수법은?

[개인이 클릭하면 가짜 은행사이트로 접속을 유도하고 금융기관을 가장한 이메일을 발송한다. 이메일이 안내하는 인터넷 주소로 접속하면 보안카드번호를 전부 입력하게 하고 금융정보를 탈취해 범행계좌로 이체하는 수법이다.]

① 파밍 ② 피싱 ③ 스미싱 ④ 메모리 해킹

정답 ②

<카드영업>

문제 아래 내용에 해당하는 신용카드의 기능은?


[외국과의 교역과 결제에 있어 지급결제 수단이 될 수 있는 수단이나 통화로서의 기능을 의미한다.]

① 지불기능 ② 외환기능 ③ 정보수집 기능 ④ 소비자 신용 기능

정답 ②

문제 신용카드 리볼빙 활성화 및 마케팅 방안으로 옳지 않은 것은?

①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방법도 고려할 수 있다.
② 리볼빙 상환에 관한 정보제공은 간과할 수 없다.
③ 부가서비스 제공과 함께 홍보 활동도 고려할 수 있다.
④ 신분증 제시, 서류작성을 포함한 신청절차가 선행되어야 한다.

정답 ④

문제 국내 신용카드 업무와 특성에 대한 설명이다. 잘못 설명한 것은?

① 신용카드 거래는 기본적으로 외상거래라고 할 수 있다.
② 신용카드가 대표 결제수단으로 부상할 정도로 높은 성장세를 보여 왔다.
③ 국내 신용카드 시장은 신용카드사와 고객, VAN사의 3대축으로 이루어진다.
④ 국내 신용카드 고객은 카드선택의 기준을 신용카드의 본질적 기능보다는 부가서비스의 정도에 따라 신용카드사를 선택하고 있다.

정답 ③

문제 A직원은 가상계좌 결제제도를 알기 쉽게 정리해놓은 매뉴얼을 읽던 중 잘못된 항목을 발견했다. 다음 중 A가 찾아낸 잘못된 내용은?

① 가상계좌 입금은 현금과 국내 자기앞수표로 제한된다.
② 일반적으로 가상계좌는 각 은행별 복수로 계좌등록이 가능하다.
③ 가상계좌를 통한 입금 시 카드사에서는 가상계좌 번호의 정당성, 결제일 등 가상계좌에 입금할 수 있는 요건을 갖추었는지 검증한다.
④ 입금방법은 실물통장이 없으므로 국내 은행창구, 인터넷뱅킹, CD·ATM 등을 이용한 무통장 입금 방식으로만 가능하다.

정답 ②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