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생글생글 571호 2017년 10월 23일

Cover Story

[Cover Story] 근대의 시작을 알린 루터의 종교개혁 500년

10월31일은 마르틴 루터(1483~1546)가 종교개혁을 외친 지 500주년이 되는 날이다. 1517년 이날 루터는 독일 튀링겐주 비텐베르크 성(城) 교회 문에 교회와 교황의 타락을 비판하는 ‘95개조 반박문’을 내걸고 종교개혁에 나섰다. 루터는 ‘사람의 종교’를 버리고 ‘하느님의 종교’로 돌아가기를 원했다.

루터가 수도원 수도사로 살던 중세 시대의 교회와 교황은 많이 타락했다. 교황 레오10세와 교회는 면죄부를 팔았다. 살인, 신성모독, 도둑질, 위증, 마술 등의 죄를 지은 사람도 면죄부를 사면 벌을 받지 않는다는 식으로 면죄부를 판매했다. 베드로 대성당 건립 자금을 마련한다는 명분이 있었지만 면죄부 판매는 교리에 어긋난 상거래에 불과했다. 또 당시엔 추기경직과 주교직이 뒷돈으로 거래되는 타락상도 빈번했다. 교황의 사치생활로 바티칸 재정이 파탄 직전까지 몰리기도 했다.

이를 오랫동안 지켜본 루터는 “교황의 면죄부로 모든 형벌을 면제받고 구원받을 수 있다고 말하면 잘못된 생각이며 구원을 돈과 연관짓는 행위는 신을 모독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의 반박문은 67년 전 발명된 구텐베르크의 인쇄술 덕분에 전체 유럽으로 빠르게 배포됐다. 인쇄술이라는 기술혁신이 종교개혁의 전제조건이자 성공요인이었던 셈이다.

교황에 반기를 든 루터는 결국 그 유명한 ‘보름스 칙령’에 따라 이단자로 몰려 파문당했고 바르트부르크성에서 숨어지내야 했다. 그곳에서 그는 ‘성경 혁명’을 일으켰다. 당시 성경은 어려운 라틴어로 쓰여 있었고 아무나 가질 수 없을 정도로 귀했다. 루터는 신약성서를 평민들이 쓰는 독일어로 번역해 냈다. 루터 성경은 인쇄술과 맞물려 불티나게 팔렸다. 루터 성경은 영국 등 여러 나라 번역 성경의 표본이 됐다.

루터의 개혁은 종교 이외의 영역에 더 큰 영향을 미쳤다. 종교개혁에 담긴 여러 사상을 알아야 프로테스탄트와 자본주의 등장을 이해할 수 있다. 또 종교와 영토, 종교와 민족의 개념도 이때 등장했다. 근대의 핵심인 개인과 자유, 시민이라는 개념도 루터에서 비롯됐다. 루터 이전과 이후의 서양문명은 완전히 달라졌다고 하는 이유다. 종교개혁 500주년의 의미를 4, 5면에서 더 알아보자.

고기완 한경 경제교육연구소 연구위원 dadad@hankyung.com


다음달 5일부터 10일까지 세계의 눈은 한국 중국 일본이 있는 동북아로 모아질 듯하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세 나라를 차례로 방문해 아베 신조 총리, 문재인 대통령, 시진핑 국가주석순으로 정상회담을 한다. 미국이 주도하는 이번 회담은 북핵(北核)으로 시작해 북핵으로 끝날 것이란 분석이 많다. 북핵을 둘러싼 동북아 정세가 북의 추가도발과 미국의 대북 선제공격 가능성 등으로 매우 불투명한 상태여서 세계의 관심이 쏠릴 수밖에 없다. 트럼프 대통령은 일본과 중국을 각각 2박3일, 한국은 1박2일(7~8일) 일정으로 방문한다.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은 북핵 대응 외에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재협상 문제도 논의할 전망이다. 한반도를 둘러싸고 복잡하게 얽혀있는 국제 정치의 이해관계가 어떻게 정리될까. 국내총생산(GDP) 기준으로 경제력 세계 1위인 미국, 2위인 중국, 3위인 일본과 10위인 한국의 정상들의 만남은 그 자체로 지구촌의 ‘빅 뉴스’다.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