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생글생글 565호 2017년 8월 28일

Cover Story

[Cover Story] 보름 남은 대입 수시 지원… 마무리는 이렇게

2018학년도 대학입시 수시모집 원서접수가 불과 보름 앞으로 다가왔다. 전국 대학들은 오는 9월11일부터 15일까지 대입 수시 원서를 접수한다. 이번 대입에서 수시가 차지하는 비중은 전체 모집인원의 74%(25만8920명)에 달한다. 수시는 학생부중심전형(종합+교과), 논술, 실기가 중심이다. 특히 교과는 물론 비교과, 서류, 면접 등을 통해 학생을 종합 평가하는 학생부중심전형은 수시모집 정원의 86%를 차지할 정도로 비중이 높다.

이에 따라 수시 전형으로 대학에 가려는 수험생은 무엇보다 학교생활기록부(학생부) 관리가 중요하다. 학생부는 교과성적은 물론 동아리 및 봉사활동, 독서 등이 모두 기록돼 있을뿐더러 자기소개서(자소서)와 면접의 바탕이 되기 때문이다. 학생부에 기록할 수 있는 기한은 오는 31일이 마감이어서 의미있는 사항 중 누락된 것은 없는지, 혹은 마지막까지 추가해야 할 것은 없는지 꼼꼼히 챙겨야 한다.

학생부가 확정됐다면 그 학생부를 토대로 자소서를 어떻게 쓰느냐가 중요하다. 같은 학생부라도 자소서를 어떻게 쓰느냐에 따라 대학 측의 수험생 평가가 크게 달라진다. 또한 자소서는 1차 서류심사 통과 후에 하는 면접에서 기초자료가 된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 입시 전문가들은 자소서는 백화점 식 단순 나열이 아니라 차별화되고 체계적으로 준비한 자신을 보여주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한다. 전공 적합성, 동아리 활동이나 느낀 점 등을 구체적으로, 또 스토리로 연결시켜 적어야 좋은 점수를 받을 수 있다는 것이다.

면접 역시 만만치 않은 관문이다. 전문가들은 자소서를 토대로 예상 질문을 만들어 답변을 준비하고 목소리, 얼굴 표정까지 연습하라고 조언한다. 또한 수학능력시험 최저등급이나 정시에 대비한 공부도 게을리하지 말아야 한다. 학생부 활용 노하우, 면접 준비, 자소서 쓰기 등을 자세히 알아보자.

신동열 한국경제신문 연구위원 shins@hankyung.com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