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생글생글 555호 2017년 5월 22일

허시봉의 한자이야기

[허시봉의 내 인생을 바꾼 한마디] 세상일이란 끝없이 변화한다 -홍재전서-


세상일이란 끝없이 변화한다

- 홍재전서 -

정미년(1787)에 정조가 신하들의 병폐에 대해 한 이야기를 제학(提學) 김종수가 기록으로 남긴다.

경들에게는 큰 병폐가 있다. 일이 있을 때에는 번번이 허둥대다가 일이 없으면 안주하고 맡은 바 임무를 게을리한다. 세상일이란 끝없이 변화한다. 그래서 비록 어떤 일을 예측하고 미리 강구할 수는 없다 하더라도 일이 없을 때에 항상 일이 있을 때처럼 생각한다면 실제 일을 당했을 때 저절로 힘을 얻어 허둥대는 지경으로 빠져들지 않을 것이다.

안 좋은 일이 닥치면 사람들은 허둥대다 일을 그르친다. 그리고 자신에게 찾아온 불행을 빠르게 타인의 탓으로 돌리고 자신의 잘못을 외면한다. 반성하지 않으면 변화할 수 없는데도 말이다. 그렇다고 일이 없을 때 차분하게 본인의 직분을 다하는 것도 아니다. 게을러지면 안 된다. 상황을 직시하고 부지런하게 준비해야 끝없이 변화하는 세상에 대처할 수 있다.

▶ 한마디 속 한자 - 變(변) 변하다

▷ 변수(變數): 어떤 상황의 가변적 요인. 어떤 관계나 범위 안에서 여러 가지 값으로 변할 수 있는 수.

▷ 조변석개(朝變夕改): 아침저녁으로 뜯어고친다는 뜻으로, 계획이나 결정 따위를 일관성이 없이 자주 고침.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