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생글생글 555호 2017년 5월 22일

2018 대입은 전략이다

[2018 대입 전략] KAIST 가는 길 가이드


KAIST는 고급 과학기술 인력을 양성하고 이공계 연구중심대학의 본보기를 제시하기 위해 1971년 설립되었다. KAIST는 수시 지원 6회 제한에 해당하지 않으며 타 대학교 수시합격자(등록자 포함)도 정시모집인 수능우수자전형에 지원할 수 있다. 지난 4월에 발표한 입학전형을 살펴보면 수시모집으로 690명 내외, 정시모집으로 20명 내외를 선발하며 외국고 출신자를 대상으로 한 기타모집으로 40명 내외를 선발한다. 수시와 정시 모두 학과 구분 없이 모집하며, 학생들은 입학 후 1학년 말에 학과를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다. 아울러 수시모집 모든 전형에서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적용하지 않고 원서접수를 타 대학보다 빠른 9월7일부터 시작한다는 점에 유의하자.
면접은 3개 영역으로 진행, 기출문제 통해 유형 파악

수시모집에서 가장 많은 인원인 550명을 선발하는 일반전형은 지원자격에 별다른 조건이 없어 ‘2018년 2월 기준 고등학교 졸업(예정)자 또는 국내 법령에 의한 동등 학력자’면 누구나 지원할 수 있다. 1단계에서 서류평가로 모집인원의 2.5배수를 선발하는데 지원자가 제출한 모든 서류를 바탕으로 학업성취도, 학교생활충실도 및 인성, 창의와 도전, 발전 가능성 등을 평가한다. 2단계 면접은 ‘과학적·논리적 사고력 및 창의적 문제해결력’, ‘사회적역량’, ‘영어활용능력’ 등 크게 3개 영역으로 나뉘어 진행하는데 특히 ‘사고력 및 문제해결력’ 영역은 수학과 과학관련 구술면접이며 과학은 물리, 화학, 생명과학 중 택일할 수 있다. 수험생은 입학처 홈페이지에서 최근 3개년간 기출문제를 통해 출제유형과 난이도를 살펴보는 것이 좋다. 지난해 일반전형 경쟁률은 5.5 대 1이었다.

학교장 추천전형 고교별 최대 2명

80명 내외를 선발하는 학교장 추천전형은 전형방법이 일반전형과 매우 유사하나 지원자격에서 고교별 학교장이 추천한 최대 2명까지만 지원할 수 있다. 1단계 모집정원의 3배수를 선발한 2단계에서 면접을 진행하는데 일반전형과 달리 ‘영어활용능력’ 영역은 포함하지 않고 서류평가와 면접 결과를 7 대 3으로 반영하여 최종합격자를 결정한다.

특기자전형만 KAIST 내 다른 수시전형과 중복지원 가능

특정분야에 영재성을 지닌 자를 선발하는 특기자전형은 20명을 선발하며, KAIST의 수시 전형 간 중복 지원은 허용되지 않지만 특기자전형은 다른 수시전형과 중복지원도 가능하다. 특정분야의 영재성은 예를 들어 △활동: 소프트웨어 개발, 발명 또는 특허, 벤처(창업) 등 △연구: 국내 또는 국외 학술지에 논문 게재 등 △교과: 특정 교과에 매우 탁월 △기타: 특수한 교육환경이나 특이한 이력을 소유한 자로 잠재능력이 우수한 자 등이 해당한다. 1단계에서 서류평가로 모집인원의 2배수를 선발한 후 2단계에서 ‘특기역량’과 ‘사회적역량’으로 나뉘어 면접을 진행한다. 제출서류인 특기입증자료는 ‘특기입증자료 목록 작성’ 최대 5개, ‘특기입증자료 파일 업로드’ 최대 5개까지 가능하며 서류평가와 면접 결과를 6 대 4로 반영하여 최종합격자를 결정한다.

수능 과학영역은 다른 교과의 Ⅰ+Ⅱ 또는 Ⅱ+Ⅱ 조합만 가능

12월29일부터 원서접수가 시작되는 정시모집은 수능우수자전형으로 20명 내외를 선발한다. 타 대학교의 수시 전형이나 정시 전형에 지원, 합격, 등록 여부와 관계없이 수능우수자전형에 지원 가능하다. 수능 반영 영역은 국어, 수학 가형, 영어, 과학탐구 2과목, 한국사이고 이 중 과학탐구 영역은 서로 다른 교과의 Ⅰ+Ⅱ 또는 Ⅱ+Ⅱ 조합만 가능하다.

수능 각 영역별 활용지표는 국어와 수학은 표준점수, 영어와 한국사는 등급별 점수, 과학탐구는 백분위를 활용한 변환표준점수를 적용한다. 동점자가 발생할 경우 수학 가형의 표준점수 고득점 순으로 선발한다는 점도 알아두자.

이동훈 < 생글 대입컨설팅 소장 cezar01@naver.com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