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생글생글 554호 2017년 5월 15일

생글기자코너

[생글 기자코너] 대전, ''노란우체통''으로 문화융성 꾀한다

‘노란 우체통’은 생생한 현장 목소리를 듣고 문화재생 정책에 반영함으로써 원도심의 문제를 반드시 해결해 나가는 것을 목표로 진행하고 있다.

지난 2월 중순부터 대전광역시는 원도심 문화재생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한 일환으로 주요 문화예술공간에 노란우체통을 설치하기로 협의하고 이를 진행하기 시작하였다. 이를 통해 생생한 현장 목소리를 듣고 문화재생 정책에 반영함으로써 세세한 부분까지 놓치지 않고 개선해 나가 원도심의 문제를 반드시 해결해 나가는 것을 목표로 진행하고 있다. 또한 말로 하기 어려운 사항을 글을 통해 전달하여 원도심 문화예술의 전반적인 개선사항을 소통하고 해결해 나가는 새로운 시도라고 평가되고 있다.

노란우체통은 문화예술인과의 소통 끝에 시민이 문화를 향유하기 위해 많이 찾는 우리들공원, 중교로, 으능정이거리에 설치하기로 결정되었다. 노란우체통은 일반 시민뿐만 아니라 문화예술인의 의견 수렴 통로로 활용할 예정이다. 구체적인 운영방법은 문화예술인 및 문화를 접하는 시민이 많은 장소에 노란우체통을 설치하고 현장의 문제점이나 개선 방안 등을 글로 써서 우체통에 넣으면 회수하여 검토 후 문화재생 정책에 반영하기로 하였다. 또한 시민들의 통행이나 상점들이 영업하는 데 있어서 방해가 되지 않는 방법을 모색하였고, 원활한 운영을 위해 추후에 민간기관에 위탁하는 방법도 고려하고 있다고 한다.

시 관계자는 아직 사업 진행 초기 단계라 성공과 실패 여부를 따지기엔 이르다는 입장이다. 홍보를 통해 많은 시민들의 참여를 독려하기 위해 SNS를 이용하는 등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고 이러한 노력이 헛되게 하지 않기 위해 최선을 다해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좋은 의미로 계획한 사업인 만큼 시민들의 많은 참여가 사업의 성공 여부를 결정할 것이고, 그만큼 시 차원에서 대전만의 특색 있는 문화를 융성하려는 노력이 꾸준히 지속되려면 이번 사업이 성공적으로 끝나야 할 것 같다.

남상우 생글기자(대전대성고 3년) soccer1408@naver.com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