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생글생글 38호 2006년 3월 27일

Cover Story

[Cover Story] [부활하는 일본 무엇이 달라졌나] "연구실서 없어질 기술 기업에 전수"

< 도쿄대 TLO 야마모토 사장 >

일본 도쿄대 캠퍼스 안에는 기술이전센터(TLO)라는 회사가 있다. 대학에서 개발된 기술을 특허 출원한 뒤 기업에 빌려주고 로열티를 받는 일종의 '기술 복덕방'이다. 이 센터의 야마모토 다카후미 사장은 "아침에 출근하면 교수 연구실을 돌며 새로운 발명이 있는지 조사한다"며 "연구실에서 그냥 사라질 수 있는 기술을 찾아내 민간기업에 전수하는 것이 나의 역할"이라고 소개했다.

 

-도쿄대 법인화 이후 성과는.

"대학이 기술 개발의 보고가 됐다는 점을 꼽을 수 있다. 법인화 이전에는 기술 소유권이 교수 개개인에게 귀속돼 관리가 잘 안 됐다. 하지만 법인화 이후에는 소유권이 대학에 넘어와 체계적으로 관리되고 있다. 도쿄대의 경우 신기술 개발 건수가 2003년 300여건에서 2004년 550여건,2005년 700여건으로 늘었다."

 

-민간에 기술을 이전할 경우 성과 배분은 어떻게 하고 있나.

"신기술이 사업화되면 로열티의 40%를 개발자(교수)에게 준다. 나머지 60%는 대학 본부와 각 학과에 절반씩 배분된다."

 

-지금까지 이전된 기술은.

"바이오 기술이 절반 정도 된다. 나머지는 재료공학 나노공학 전자공학 등이다."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